조배숙 “북미대화 입구에 다다라…한반도에 비핵화 정착되길”

입력 : ㅣ 수정 : 2018-03-09 10: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송영무 ‘핵잠수함’ 농담, 한심해…홍준표 ‘미투 기획설’은 피해자 모욕”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는 9일 “이제 그 어렵다는 북미대화의 입구에 다다른 것 같다”며 “모처럼 맞이한 대화의 분위기가 움터 한반도에 비핵화와 평화가 정착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발언하는 조배숙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발언하는 조배숙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전달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친서에 트럼프 대통령과의 면담을 희망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5월 안에 만나자고 답했는데, 이런 내용을 환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지속적인 비핵화가 필요하다’고 했는데, 지속적 비핵화가 무엇인지에 대해 북한과 미국, 남한이 협상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조 대표는 전날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스콧 스위프트 미국 태평양함대사령관에게 “원자력잠수함을 한반도에 전개하지 않아도 된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국방부가 부랴부랴 ‘농담’이라며 해명하고 나선 것을 가리켜 “특사가 동분서주하는 긴박한 시점에, 국방부가 국가의 명운이 달린 일을 두고 농담이나 하니 참으로 한심하다”고 꼬집었다.

조 대표는 또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의혹 사건과 관련해 기획설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향해 “이는 피해자를 정치공작의 도구라고 하는 것과 같다. 피해자에 대한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낙연 총리가 군산을 찾아 GM 해법을 논의하는 날에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은 안 전 지사 캠프 측 사람들과 골프를 쳤다고 하니 황당하다.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조 대표는 “‘미투’(Me Too) 운동과 함께 ‘펜스 룰’(Pence rule)이 확산한다고 하는데, 이는 여성에 대한 과도한 경계를 상징하는 말”이라면서 “남성은 미투에 대해 펜스 룰로 대응할 것이 아니라, 미투에 동참하는 것이 밝은 세상을 만드는 일”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