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트럼프·김정은 회담 대환영…또 하나의 쾌거”

입력 : ㅣ 수정 : 2018-03-09 10: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불어민주당은 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오는 5월 안에 만나기로 했다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발표와 관련, 크게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방미 특사단 관련 브리핑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방미 특사단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민주당, 방미 특사단 관련 브리핑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방미 특사단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미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가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북미 정상 간의 대화로 한반도 평화 정착의 계기를 만든 데 대해 크게 환영한다”면서 “이번 방미 결과는 3차 남북정상회담에 이은 또 하나의 쾌거”라고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이로써 4월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5월 북미정상회담의 길이 열렸다”면서 “이번 방미 결과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여망과 노력이 반영된 것으로, 국민 여러분이 문재인 정부를 믿고 적극 지지해 줬기에 가능했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실타래처럼 얽힌 한반도 문제의 운전대를 잡고 책임 있게 역할을 다한 이번 결과에 경의를 표하며, 국민 여러분의 지지에도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민주당은 남북 대화, 북미 대화를 통해 한반도 평화와 남북의 공동 발전을 위해 더욱 헌신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