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트럼프-김정은 회담, 가장 빠른 비핵화 방법”

입력 : ㅣ 수정 : 2018-03-09 10: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북제재 강화하며 대화 병행해야 비핵화 진전”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는 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미북 정상회담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한 가장 빠르고 실질적이고 효율적인 방법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모두발언하는 박주선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가 9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의회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모두발언하는 박주선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가 9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의회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공동대표는 이날 부산시의회에서 개최한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위원장이 미국과의 허심탄회한 한반도 비핵화 대화를 하자고 제안했기 때문에 미국은 자존심과 체면을 잠시 뒤로 했으면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공동대표는 “설령 이번 만남이 북한의 또 다른 속임수의 연장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없지 않다”며 “하지만 속은 셈 치고라도, 미국의 획기적이고 전향적인 자세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박 공동대표는 “대북 제재와 압박을 계속 강화하면서 대화를 병행하는 것이 플러스알파의 의미로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 관계 진전을 위한 정책이 되는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에 여러 전제 조건이 있겠지만, 만남이 이뤄지면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 실현, 동북아 안전, 세계평화 구축의 계기가 될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