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트럼프·김정은 전향적 입장 환영…협상 이제부터 시작”

입력 : ㅣ 수정 : 2018-03-09 10: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샴페인 터트리기 이르다…협상 조건 예의주시해야”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9일 “북미 양측이 서로 만나기로 한 점에 대해 전적으로 환영한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김성태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발언하는 김성태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한국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5월까지 김정은을 만나고 싶다는 입장과 김정은의 핵과 미사일 실험·발사를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모두 존중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북한의 핵 폐기를 통해 한반도가 세계평화에 이바지할 수 있어야 한다”며 “한국당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의 전향적인 입장을 모두 환영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하지만 협상은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핵·미사일 실험 중단을 이야기했지 핵 폐기를 이야기한 것이 아니란 점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 샴페인을 터뜨리기에는 이르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며 “김정은이 대한민국을 향해서도, 미국을 향해서도 연일 통 큰 행보를 보이는 배경에는 이미 핵 개발을 완료했다는 자신감이 작용하고 있다는 데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만남이 성사되고 협상이 시작된 것은 전적으로 환영하지만, 이제부터는 협상 테이블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조건들이 제시될 것인지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