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미투’ 가해 50명 확인중…조민기·이윤택 등 8명 정식수사

입력 : ㅣ 수정 : 2018-03-09 1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폭력 피해를 폭로하는 ‘미투’(#Metoo)와 관련해 경찰이 가해자로 지목된 50명의 의혹을 살펴보고 있다.

경찰청은 9일 ‘미투’ 가해자 중 8명에 대해 정식 수사를, 11명은 수사 전 단계인 내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31명의 성폭력 의혹과 관련해서는 내사 착수에 앞서 기초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

정식 수사 대상자 8명 가운데는 학생 성추행 혐의를 받는 배우 조민기, 단원 성폭행·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연극연출가 이윤택, 여성 3명을 성폭행·추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안병호 전남 함평군수, 여성 프로그래머 성추행 혐의를 받는 부천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 전 간부가 포함됐다.

경찰은 오는 12일 조민기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이윤택 연출가 사건은 현재 고소인 조사 단계를 거치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