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A4 산들, 미투 가해자 부인…“허위사실 강력대응”

입력 : ㅣ 수정 : 2018-03-09 10: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돌 그룹 B1A4의 산들(본명 이정환·26)이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의 가해자로 거론되자 소속사가 진화에 나섰다.
아이돌 그룹 B1A4의 산들(본명 이정환). 연합뉴스

▲ 아이돌 그룹 B1A4의 산들(본명 이정환).
연합뉴스

WM엔터테인먼트는 9일 “우리 소속 아티스트가 전혀 아니다.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에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며 “우리처럼 전혀 연관 없는 피해자가 발생하는 일이 다시는 없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한 인터넷 매체는 6년 전 아이돌 그룹의 보컬이 알고 지내던 여성을 성폭행했다고 보도했다.

이 여성은 최근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에 힘입어 가해자에게 사과를 요구했고, 카카오톡 메시지로 “나도 많이 후회 중이며 미안하다”는 답장을 받았다.

관련 내용이 보도되자 누리꾼들은 ‘2010년대 초 데뷔한 아이돌 보컬이 누구냐’며 산들 등의 실명을 거론한 추측성 댓글을 달았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