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감독, 여성 스태프도 성폭행”…추가 폭로

입력 : ㅣ 수정 : 2018-03-09 10: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前 조감독 “임신·낙태한 스태프도 있다고 들어”
세계적 거장으로 불리는 영화감독 김기덕이 여배우뿐 아니라 여성 스태프들도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기덕 감독.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기덕 감독.
연합뉴스

MBC TV ‘아침발전소’는 9일 오전 방송에서 김 감독의 작품에서 조감독으로 일했다는 익명의 영화계 관계자 인터뷰를 통해 김 감독의 성폭력을 추가로 폭로했다.


이 관계자는 “여성 스태프 한 분이 울면서 저를 찾아온 적이 있었다”며 “김 감독이 ‘소통의 일부’라는 이유로 여성 스태프를 불러내 간 곳이 모텔이었고 성관계는 물론 변태적 자위행위까지 해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여성 스태프가) 참다못해 뛰쳐나와 곧바로 도움을 요청했다. 문제는 그런 적이 한두 번이 아니라는 것”이라면서 성폭행을 당한 스태프는 물론 도움을 요청받은 자신도 김 감독의 영화에서 배제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해 들은 얘기라는 전제하에 “한 여성 스태프가 김 감독 때문에 임신하고 낙태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도 폭로했다.

그는 “(김 감독이) 현장에서만큼은 신이었다. 거장이다 보니 김 감독과 작업하고 싶다며 스스로 요청해서 온 분이 많다”며 “작업하는 동안 어떤 일이든 문제제기하는 스태프를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피해자 보호 차원에서 자신의 신분과 영화제작에 참여한 이력을 밝히지 않았다.

김 감독은 함께 작업한 여배우들에게 지속적으로 성관계를 요구하고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발언을 하는가 하면, 합숙촬영 중 여배우를 성폭행했다는 피해자들의 폭로가 지난 6일 MBC ‘PD수첩’을 통해 나왔다. 김 감독은 현재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