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청년 일자리 대책에 군 전역 사병 대책 담을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3-09 09: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청년 일자리 대책에 전역 사병 대책을 담자는 취지로 얘기했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관계 장관회의를 주재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청년 일자리 대책을 주제로 한 이번 회의에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국방부 장관이 경제관계 장관회의에 참석한 것은 이례적이다.

김 부총리는 “1년에 사병이 27만명 전역하는데 대학 재학생은 복귀하지만 6만명 정도는 노동시장에 진출하는 상황”이라며 “노동시장에 들어가는 전역사병 문제를 어떻게 하느냐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전역사병을 우대하기보다는 전역하기 전에 사병들에게 적정한 직업훈련, 일자리 알선 방법이 없는지 얘기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