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정은 ’난 땅딸보‘라고 농담’ 보도는 오보…유감”

입력 : ㅣ 수정 : 2018-03-09 09: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와대는 9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우리측 대북특별사절단을 만난 자리에서 자신을 ‘땅딸보’라고 칭하면서 농담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한 언론의 보도에 유감을 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해당 보도가 오보라고 지적하고 “특사단과 김 위원장 간 만찬에서 오간 가벼운 이야기는 참석했던 다섯 명의 특사만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어렵게 만들어진 한반도 긴장 완화 분위기를 해치는 보도를 삼가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