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배현진 공천, 홍준표 참모 수준이 그것밖에 안돼”

입력 : ㅣ 수정 : 2018-03-09 1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의 자유한국당 입당 및 공천설에 대해 정두언 전 의원이 일침을 놨다.
자유한국당에 영입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에 영입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
연합뉴스

정두언 전 의원은 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배현진 송파을 공천설’에 대해 묻자 “그냥 유명인사일 뿐이다. 유명인사도 (좋은 의미로) famous(유명한)가 아니라 좀 notorious(악명 높은)한 인물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이) 도대체 하는 일마다 왜 이렇게 일을 하는지 도대체 이해할 수가 없다”면서 “그러니까 그 사람들(자유한국당) 수준이 다 그렇다. (홍준표) 대표 주변의 참모들 수준이 그것밖에 안 되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홍준표) 대표한테 별 기대할 게 없고, 참모들이라도 잘해야 하는데 참모들 수준이 이것밖에 안 된다. 유명하면 뽑아줄 것이다(라고 여기고 있다)”라면서 “(선거에) 도움이 안 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8일 자유한국당은 6·13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질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 길환영 전 KBS 사장과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를 영입해 공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