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 ‘첫 만남’ 의사”… 주요 외신들 특보

입력 : ㅣ 수정 : 2018-03-09 10: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언론을 비롯한 주요 외신은 8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5월 안에 만날 것이라는 요지의 소식을 일제히 신속하게 보도했다.
김정은(왼쪽) 북한 노동당 위원장·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 연합뉴스

▲ 김정은(왼쪽) 북한 노동당 위원장·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 연합뉴스

외신들은 미 현지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이 한 브리핑 내용을 옮기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날 AP통신, AFP통신, 로이터통신, dpa통신, 교도통신, 신화통신 등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으며, 김 위원장이 핵실험 중단을 약속했다고 긴급 보도했다.

또 CNN 방송은 “역사적 순간을 지켜보라”며 백악관에서 브리핑 현장을 생중계했다. CNN은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을 초청함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5월 안에 김정은을 만나겠다고 밝혔다고 정 실장이 발표했다”고 전했다. AP통신은 이번 북미정상의 만남이 성사되면 “북한 지도자와 미국 현직 대통령의 첫 만남이 될 것”이라며 “양국은 1950년대 한국전쟁 이래 공식적으로는 전시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비핵화와 관계 개선을 위해 북한이 미국에 대화를 제안한 것이 “1년간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을 둘러싸고 긴장이 고조한 후 나온 잠재적인 외교적 돌파구”라고 전했다.

대중지 빌트는 “한반도 갈등(분쟁)에서의 센세이션”이라는 소제목을 첨기한 기사에서 북미 정상이 5월 안에 만날 희망을 밝혔다고 전하고 북한은 비핵화하는 대신 자국의 안전보장 확보를 기대한다고 분석했다. 유력 주간지 슈피겔 온라인은 북미 정상회담에 관한 소식을 급하게 전하면서 “하나의 역사적인 회합이 될 것이다”라고 평가했다.

저명 일간 쥐트도이체차이퉁도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을 수락했다면서 양 정상의 만남이 5월 안에는 이뤄질 거라고 빠르게 소식을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