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트럼프에 면담 제안…트럼프 “5월까지 만나자”(종합)

입력 : ㅣ 수정 : 2018-03-09 1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북미정상회담 제의’를 받아들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5월 안에 김 위원장을 만나겠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AFP 연합뉴스 / 조선중앙통신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AFP 연합뉴스 / 조선중앙통신

대북 수석특사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예방한 뒤 기자들을 만나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의 영구적인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5월 안에 김 위원장을 만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정 실장은 “김 위원장이 대북특사단을 만나 비핵화 의지를 갖고 있으며 앞으로 어떠한 핵 또는 미사일 실험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만나길 갈망하며, 김 위원장이 추가 핵·미사일 시험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정 실장은 이 같은 메시지를 담은 친서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만남 초청을 받아들일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내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특사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좋은 말씀에 대단히 감사해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회동 날짜와 장소는 추후에 결정될 예정이라고 샌더스 대변인은 전했다. 그는 또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를 고대한다”면서 “그 사이 모든 제재와 최대 압박은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도 대북 결과 브리핑을 한 직후 트위터에 글을 올려 “김정은이 한국 대표단과 단지 동결이 아니라 비핵화를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이 기간에 북한의 미사일 실험은 없다”며 “큰 진전이 이뤄졌다. 하지만 합의에 도달할 때까지 제재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남이 계획됐다!”고도 전했다.

김 위원장을 만났던 정 실장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해 이처럼 북미 정상회담을 중개, 성사시킴에 따라 한반도 정세는 중대한 분수령을 맞게됐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이 성사되면 한반도 분단 이후 북한과 미국 정상이 처음 만나는 것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