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년 전 보스턴마라톤 첫 여성 출전자 스위처 다음달 런던마라톤 뛴다

입력 : ㅣ 수정 : 2018-03-09 07: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BBC 홈페이지 캡처

▲ BBC 홈페이지 캡처

세계 4대 마라톤 대회 중 하나인 보스턴마라톤도 처음에는 여성에게 문을 활짝 열지 않았다. 캐스린 스위처(71·미국)는 1967년 여성 출전이 금지된 보스턴마라톤을 뛰어보겠다며 참가 신청을 이니셜로만 하고 성별 란에 남자라고 표시까지 했다. 그렇게 힘겹게 대회에 출전했더니 주최측이 완력으로 코스에서 쫓아내려 했다.

하지만 그녀는 42.195㎞ 코스를 4시간 20분 만에 완주해 세계적으로 유명해졌다. 당시만 해도 그 정도 거리를 여자가 달리면 큰일 나는 줄로 많은 이들이 믿고 있었다. 그래서 여성을 보호한다는 구실로 여성 출전을 막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벌어졌는데 스위처의 용감한 도전이 커다란 물꼬를 튼 셈이었다.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미국국립 여성명예의전당에 입회한 스위처가 다음달 22일(이하 현지시간) 런던마라톤에 출전한다고 BBC가 8일 전했다. 51년 전 보스턴마라톤에 달고 뛰었던 261번을 이번에도 달고 뛰기로 했다.
1967년 보스턴마라톤에 여성으로 첫 출전한 캐스린 스위처에게 대회 조직위원장인 조크 셈플이 달려들어 레이스를 방해하자 남자친구 존 밀러가 그를 밀어내고 있다. AP 자료사진

▲ 1967년 보스턴마라톤에 여성으로 첫 출전한 캐스린 스위처에게 대회 조직위원장인 조크 셈플이 달려들어 레이스를 방해하자 남자친구 존 밀러가 그를 밀어내고 있다.
AP 자료사진

스위처는 100년 전 여성 참정권 운동에 기폭제가 됐던 서프리지 운동을 자축하는 시점에 런던을 처음 찾게 된 데 각별한 의미를 부여했다. 그녀는 “런던 거리는 여성의 달리기 역사는 물론 여권 운동에도 중요한 비중을 차지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1980년 런던에서 열린 에이번 국제여자마라톤에도 인연을 맺었는데 나중에 이 대회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1984년 LA올림픽에 처음으로 여자마라톤을 정식종목으로 채택한 계기가 됐다.

스위처는 “그때 이후 계속해 (런던마라톤에) 뛰고 싶었지만 역시 바빴다. 이제 때가 돼 그곳을 뛰게 된다니 영광이고 흥분된다”고 털어놓았다. 1974년 뉴욕시티마라톤을 우승했던 그녀는 27개국에 여자마라톤대회 400개를 창설하는 데 앞장섰다. 또 세계를 돌며 여성의 스포츠 참여를 독려하고 있으며 뜀으로써 다른 여성들을 고무시키는 지구촌 비영리 캠페인 단체인 “겁없는 261번”을 창립해 일하고 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