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서훈 방미 일정 시작…NSC보좌관·CIA국장과 회동

입력 : ㅣ 수정 : 2018-03-09 02: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단으로 북한에 파견됐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8일(현지시간) 오전 워싱턴DC에 도착해 2박4일의 방미 일정에 들어갔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 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
사진공동취재단

정 실장과 서 원장은 이날 오전 대한항공 편으로 워싱턴DC 인근의 덜레스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으며, 곧바로 모처로 이동해 미국 측 인사들과의 회동 준비에 돌입했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첫 일정으로 이날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 등 고위 안보·정보 당국자들과 회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 NSC 관계자는 이날 오후 미팅이 예정돼 있다고 연합뉴스에 전했다.

이들은 또 대북 이슈와 관련한 부처 장관 또는 장관급 인사들과 ‘2+3’ 형태로 회동할 예정이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미 측에 방북 성과와 함께 북한의 대미 메시지를 전달하고 북미대화에 나설 것을 설득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정 실장과 서 원장은 9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직접 만나기 위해 미 측과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정 실장은 인천공항 출국장에서 방미 목적과 관련해 “우선은 북한과 미국의 대화가 성사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가장 급한 일”이라고 말했다. 부통령을 만날 가능성이 커 보이지만 세부 일정은 미국 측과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