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럴림픽 뜨는 별] 사연보다 진한 팀워크 ‘오성 컬벤저스’

입력 : ㅣ 수정 : 2018-03-08 22: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컬링 서순석·차재관·정승원·이동하·방민자
지난달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컬링’은 상상치 못한 열풍을 일으켰다. 스킵(주장) 김은정과 세컨드 김선영, 리드 김영미, 서드 김경애, 후보 김초희로 꾸려진 여자 대표팀은 세계 강호를 연파하며 사상 첫 은메달 쾌거를 일궜다. 세계 언론에서 ‘팀 킴’으로 불리는 이들을 앞다퉈 소개했고 ‘안경 선배’ 김은정이 목놓아 외친 ‘영미~’는 신드롬까지 일으켰다.
지난 1월 25일 경기 이천훈련원에서 2018 장애인 국가대표 훈련 개시식을 마친 휠체어컬링 대표 이동하(왼쪽부터), 정승원, 방민자, 서순석, 차재관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1월 25일 경기 이천훈련원에서 2018 장애인 국가대표 훈련 개시식을 마친 휠체어컬링 대표 이동하(왼쪽부터), 정승원, 방민자, 서순석, 차재관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팀 킴’과 달리 5명 모두 성 달라


그런 컬링의 감동이 곧 재연될 태세다. 9일 개막하는 평창동계패럴림픽에 출전하는 휠체어컬링 대표팀이 ’팀 킴‘의 열기를 반드시 잇겠다고 마음을 다잡고 있다. 스킵(주장) 서순석(47), 세컨드 차재관(48), 서드 정승원(60)과 이동하(45), 홍일점인 리드 방민자(56)가 주인공이다.

다섯 선수는 출정식에서 ‘오성(五姓) 어벤저스’로 불러 달라고 했다. 공교롭게도 모두 성이 달라 김씨 5명으로 이뤄진 ‘팀 킴’에 빗댄 것이다. 영화 ‘어벤저스’에서 따온 ‘컬벤저스’(컬링+어벤저스)나 ‘컬링 오벤저스’도 좋단다.

●교통사고 등 팀원 모두 후천적 장애 극복

이들은 모두 후천적 장애를 딛고 일어선 의지의 인물이다. 서순석은 22세 때 뺑소니 교통사고로 척수장애를 입었다. 컴퓨터 프로그램 자격증을 따 평범하게 살려고 했지만 그를 받아 주는 곳은 많지 않았다. 중학교 때 야구선수로 뛰었던 그는 마흔 살에 운명처럼 컬링을 접했고 4년 전 소치 대회에도 나갔다. 9위에 그치며 아쉬움을 삼켰던 그는 평창에서 메달에 다시 도전한다. 방민자도 25년 전 교통사고로 하반신을 쓸 수 없다. 10년 동안 방에서 세상을 등지고 살다가 여동생의 도움으로 찾은 장애인복지관에서 컬링을 만났다. 올림픽 출전이라는 목표를 세운 그는 훈련에 매진하며 어머니와 동생에게 메달을 선물할 꿈을 키웠다. 막내 이동하는 추락사고, 맏형 정승원과 차재관은 산업재해를 입는 등 사정은 엇비슷하다.

●12개국 풀리그 7승 이상… 메달 기대

다섯 선수는 12개국 풀리그에서 7승 이상을 수확하면 준결승에 올라 메달을 다툴 것으로 기대한다. ‘오성 어벤저스’의 감동 질주는 10일 시작된다.

김민수 선임기자 kimms@seoul.co.kr
2018-03-09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