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완전 정복] 영미~ 부를 빗자루질 없어…더 정확한 투구 묘미

입력 : ㅣ 수정 : 2018-03-08 22: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휠체어컬링
스틱으로 스톤 굴리기도 허용
다른 선수가 휠체어 잡아 고정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의 ‘세컨드’ 차재관이 평창동계패럴림픽 개막을 하루 앞둔 8일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가진 공식 연습 도중 ‘서드’ 정승원이 뒤에서 휠체어를 붙잡아 주는 가운데 스톤을 딜리버리하고 있다.  강릉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의 ‘세컨드’ 차재관이 평창동계패럴림픽 개막을 하루 앞둔 8일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가진 공식 연습 도중 ‘서드’ 정승원이 뒤에서 휠체어를 붙잡아 주는 가운데 스톤을 딜리버리하고 있다.
강릉 연합뉴스

평창동계올림픽의 최고 히트 상품이었던 컬링 열기가 휠체어컬링으로 옮겨 붙고 있다. 이희범 대회 조직위원장은 휠체어컬링 입장권이 진작 매진됐지만 판매 문의가 빗발친다며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의 양해를 얻어 기자석과 경기인석도 티켓을 판매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휠체어컬링은 장애인들도 컬링을 즐길 수 있도록 경기 규칙을 손질해 2006년 토리노 대회부터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휠체어에 앉은 선수들이 화강암 재질의 20㎏짜리 스톤을 35m 거리의 지름 1.83m 표적(하우스)에 누가 더 가깝게 접근시키느냐로 실력을 겨룬다. 장애 유형이나 등급도 따지지 않아 누구나 휠체어를 이용하면 즐길 수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한 팀이 4명에다 후보 한 명으로 구성되는 건 컬링과 같지만, 여자 선수를 1명 이상 반드시 포함하도록 한 게 이채롭다. 동계올림픽 컬링에선 남녀와 믹스더블(혼성) 등 금메달 3개가 걸렸지만 패럴림픽에서는 하나뿐이다.


리드(Lead)와 세컨드(Second), 서드(Third), 스킵(Skip) 순으로 스톤을 미는 것도 컬링과 같지만, 스위핑(빗자루질)을 하지 않는다. 이동에 제약이 따르고 부상 위험도 있어서다. 관전하는 재미가 떨어질 것 같지만 투구의 정확도를 높여야 해 오히려 보는 이를 더 안절부절못하게 만든다.

휠체어 한쪽을 붙잡은 채 손으로 스톤을 밀어도 괜찮으며 딜리버리 스틱(익스텐더 큐)으로 스톤을 굴릴 수도 있다. 스톤 손잡이의 홈에 스틱이나 큐를 끼워 투구 동작을 취한다. 또 정확하게 스톤을 놓을 수 있도록 다른 선수가 뒤에서 휠체어를 잡아 주는 동작도 허용된다.

아울러 10엔드로 진행되는 컬링과 달리 8엔드로 승부를 가린다. 팀당 68분의 투구 시간이 주어지며 1분씩 두 차례 작전타임을 부를 수 있다. 한 선수당 2개씩 8개의 스톤을 상대 팀과 번갈아 굴리면 한 엔드가 끝난다.

‘얼음 위의 체스’라 불릴 정도로 작전이 필요하다. 따라서 두뇌 회전과 상대 팀과의 심리전에서 오는 긴장감을 만끽할 수 있으며 팀워크가 필수다. 장애인들이 접하기 힘든 얼음 위에서 하는 경기이기 때문에 몸의 밸런스가 좋아지고 2시간 30분쯤 이어지는 경기를 소화해야 해 체력과 추위에 대한 저항력을 키워 주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캐나다가 이번 대회 4연패를 노린다. 한국은 8년 전 밴쿠버 대회 결승에서 7-8로 분패하며 은메달에 머물렀던 설움을 털겠다고 벼른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8-03-09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