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라노 조수미·가수 소향 패럴림픽 주제가 부른다

입력 : ㅣ 수정 : 2018-03-08 22: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프라노 조수미(오른쪽)가 가수 소향(왼쪽)과 함께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에서 주제가를 부른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조수미 소속사 SMI엔터테인먼트와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는 8일 이번 평창패럴림픽의 주제가 ‘평창, 이곳에 하나로’(Here as ONE)를 공개했다. 경쾌한 축제의 분위기가 느껴지는 곡으로, 이탈리아 음악가 페데리코 파치오티가 작곡했다. 조수미와 소향은 2015년 8월 가요음반 ‘그리다’ 중 ‘꽃밭에서’를 함께 작업했고, 이번 패럴림픽에서는 조수미가 소향에게 함께 부르면 좋겠다고 직접 제안해 성사됐다. 9일 오후 8시 강원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에서 함께 노래한다.


조수미는 “평창에서 세계가 하나, 장애인·비장애인이 하나 되고, 평화를 기원하는 동시에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모두가 즐겁고 쉽게 흥얼거릴 수 있는 노래였으면 한다”고 전했다.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2018-03-09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