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재고 관리” SDS의 스마트 물류

입력 : ㅣ 수정 : 2018-03-09 00: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블록체인·AI 물류 전과정 적용…지능형 물류 플랫폼 ‘첼로’ 도입
삼성SDS가 블록체인과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스마트 물류사업에 뛰어들었다. 자체 개발한 AI 빅데이터 플랫폼인 ‘브라이틱스’와 블록체인 기술을 물류 전 과정에 적용해 적당한 재고량을 유지하고 소비자가 원하는 상품을 딱 맞게 배달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김형태 삼성SDS 부사장은 8일 경기 판교캠퍼스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스마트 물류 플랫폼인 ‘첼로’를 소개한 뒤 “지능형 물류 플랫폼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능형 물류 서비스는 원자재 조달부터 창고 이송, 관리, 배송까지 모든 과정에 블록체인 및 AI 기술을 접목한 게 핵심이다.


실제 삼성전자 오스트리아 가전·유통 매장에서는 브라이틱스가 활용되고 있다. 날씨, 지역 상황, 최근 판매량 등 30여 가지 요소를 AI가 분석해 매장별 재고량을 최소화해 준다는 게 김 부사장의 설명이다. 최근 1년 반 동안 독일 428곳, 오스트리아 53곳의 전자제품 매장에 브라이틱스가 적용됐다.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 물류 서비스는 국내의 경우 부산 ‘삼진어묵’이 시범 적용하고 있다.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원료 입고부터 가공, 포장,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을 소비자와 공유하는 것이다. 스마트폰으로 제품 포장지에 있는 QR코드를 찍으면 원산지, 제조사, 제조일, 유통기한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2012년 물류사업에 뛰어든 삼성SDS는 지난해 4조 2000억원의 매출로 세계 10위권에 올랐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03-09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