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초대형 새 프리미엄 QLED TV 뉴욕서 첫 공개

입력 : ㅣ 수정 : 2018-03-08 17: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 적용
TV 안 볼땐 생활정보·음악 제공
“모든 신제품 75형 이상 출시”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화질이 훨씬 선명한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 TV 신제품을 공개했다. QLED TV는 자체 발광이 어려운 기존 LED TV의 단점을 줄이면서도 색 재현율을 크게 끌어올린 프리미엄 제품이다. 자체 발광 올레드(OLED) TV를 앞세운 LG전자와 프리미엄 시장 패권을 놓고 경쟁이 가속화되는 양상이다.
한종희 삼성전자 사장이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더 퍼스트룩 2018 뉴욕’ 행사에서 2018년형 Q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종희 삼성전자 사장이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더 퍼스트룩 2018 뉴욕’ 행사에서 2018년형 Q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뉴욕에서 글로벌 미디어 등이 참석한 가운데 ‘더 퍼스트룩 2018 뉴욕’ 행사를 열고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 개념을 적용한 2018년형 신제품을 선보였다. 오는 18일 미국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판매된다. 삼성 측은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는 주위 환경, 콘텐츠 종류, 기기 간 연결 제약 없이 최적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해 주는 신개념 TV”라고 설명했다.


예컨대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날씨·뉴스 등 생활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거나 그림 등의 콘텐츠를 배경음악과 함께 재생하는 ‘앰비언트 모드’를 지원한다. 모든 전선을 하나의 투명 케이블로 통합한 ‘원 인비저블 커넥션’을 적용했다. 삼성전자의 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플랫폼 ‘빅스비’도 적용됐다.

삼성전자는 올해 75형 이상 초대형 TV 시장을 본격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신제품 전 시리즈에서 75형 이상을 출시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75형 이상 TV 수요는 해마다 30~40%씩 늘고 있다”면서 “올해는 200만대 가까운 규모까지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2500달러 이상 프리미엄 TV 시장에서도 삼성은 특히 초대형 분야에 공을 들이고 있다. 실제로 이 분야 판매량의 절반 정도가 삼성 제품인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제품 발표에 직접 나선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은 “이제 TV는 다양한 사용 환경에 맞게 재정의돼야 한다”면서 “QLED TV는 시청하지 않을 때에도 다양한 가치를 제공하는 라이프 스타일 TV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3-09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