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학기 학용품 ‘유해물질 범벅’ 어쩌나

입력 : ㅣ 수정 : 2018-03-09 00: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필통·크레용 등 13개 제품 납 기준치 초과로 리콜명령
새 학기를 맞아 학생들이 많이 찾는 학용품에서 유해물질이 다량 검출돼 무더기 리콜(결함 보상) 조치됐다.


국가기술표준원은 235개 어린이 제품에 대한 안전성 조사를 실시해 13개 제품에 리콜 명령을 내렸다고 8일 밝혔다. 대상은 필통 3개, 연필깎이 1개, 크레용·크레파스 2개, 지우개 2개, 샤프 1개, 색연필 1개, 학생용 가방 3개 등이다.

중국산 ‘어드벤처 타임 작은 필통’ 등 필통에서는 기준치를 각각 229배, 1.04~4.17배 초과하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와 납이 검출됐다. ‘다이노코어시즌2 그레파스 36색’ 등 크레용·크레파스에서도 기준치를 넘는 납(2.31배)과 프탈레이트계 가소제(2.59배)가 검출됐다. 미얀마산 ‘폴햄 가방’(모델명 PHY5AB3001A)에서도 기준치의 7.6배에 달하는 납이 나왔다.

납은 피부염·중추신경장애 등을 유발할 수 있고, 환경호르몬인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간·신장 등을 손상시킬 수 있다.

리콜 명령을 받은 업체들은 제품을 즉시 수거하고 판매된 제품은 교환해 줘야 한다. 이를 위반하면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8-03-09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