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선배들에게 안마 손기술 배워 이윤택·김소희 ‘안마조’로 투입”

입력 : ㅣ 수정 : 2018-03-09 00: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직 단원이 밝힌 밀양연극촌 생활
“李연출 여단원 옷벗기고 몸매 품평
金, 내게 안마하기 좋은 손이라 칭찬”
김소희 연희단거리패 대표  서울신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소희 연희단거리패 대표
서울신문

이윤택 연출과 연희단거리패의 차명계좌 의혹을 제보한 남모씨의 밀양연극촌 생활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남씨는 8일 “그곳(밀양연극촌)은 이 연출이 통치하는 독재 국가 같았고, 그는 절대자였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극연구소에 입소했다가 함께 밀양에 내려간 동기도 당시 이 연출로부터 성추행을 당해 여자 동기들끼리 모여 논의한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남씨는 “당시 동기 한 명은 이윤택 안마조였고 난 김소희 대표 안마조였다”며 “밀양에서 생활한 지 얼마 안 됐을 때 동기가 밤에 이윤택 연출에게 불려가 ‘그 자리에서 옷을 벗으라’는 지시를 받고 상의를 모두 탈의했더니 몸매 품평을 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여자 동기들이 용기를 내 김 대표에게 그 사실을 알렸지만 아무 조치도, 변화도 없어 ‘그 나물에 그 밥’이라고 생각해 포기했다”고 말했다.

남씨는 갓 입단한 단원들은 선배 단원들로부터 안마하는 법 등 손기술을 배우고 익혔다고 전했다. 안마 기술을 익히고 나면 이 연출과 김 대표 안마조로 돌아가며 투입됐다고 설명했다.

남씨는 “그때 낮에는 연기 수업을 받고, 밤에는 이 연출이나 김 대표에게 안마를 하는 게 당연하다고 여기며 하루 4시간 이상 잔 적이 없었다”며 “김 대표가 ‘안마하기 좋은 손을 가졌다’고 칭찬한 게 아직도 떠오른다. 김 대표는 이윤택이라는 절대자의 권력을 승계받은 여왕처럼 강력한 아우라를 드러냈다”고 말했다.

안동환 기자 ipsofacto@seoul.co.kr
2018-03-09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