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여러분 어려움 이해”…불과 1시간 만에 6개항 합의

입력 : ㅣ 수정 : 2018-03-08 23: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靑, 특사단 비화 추가 공개
文대통령, 김여정에 ‘숙제’ 던져
北, 특사단 방북 전 6개항 준비
김정은 ‘文 베를린구상’ 잘 알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연합뉴스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단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5일 평양에서 만나 6개항의 합의를 이루기까지 걸린 시간은 1시간 남짓에 불과했다.


노동당 본부에서 5명의 특사단과 마주 앉은 김 위원장은 수석특사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준비한 말을 마치기도 전에 “여러분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다”, “이해한다”며 거침없이 말문을 열었다. 김 위원장은 ▲3차 남북 정상회담 4월 말 개최 ▲정상 간 핫라인 설치 ▲북한의 비핵화 의지 천명 ▲북·미 대화 용의 ▲대화 기간 전략도발 중단 ▲남측 태권도시범단·예술단 평양 방문 의지를 표명했고, 특사단은 이를 6개항으로 정리해 귀국 후 지난 6일 언론에 발표했다. 특사단 중 한 인사는 8일 “정권 출범 직후부터 지난한 과정을 거친 남과 북의 노력이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다”고 회고했다.

●김정은, 노동당 본관 현관까지 마중

청와대에 따르면 이 6개항은 지난달 10일 김 위원장의 특사로 방남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에게 문 대통령이 건넨 일종의 ‘숙제’였다. 당시 문 대통령은 비핵화를 비롯해 북핵·미사일 모라토리엄(잠정유예), 군사회담, 남북 문화교류 등에 대해 2시간 50분가량 이야기했다. 지난달 25일 평창에서 김영철 북한 당 중앙위 부위원장을 접견했을 때도 같은 얘기를 했다. 김 위원장은 특사단이 오기 전에 문 대통령이 던진 숙제의 답안을 준비하고 있었던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남측 언론이 자신을 평가한 것에 대해서도 얘기했고 농담도 했으며, 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과 이후 발표한 한반도 관련 메시지를 아주 소상히 알고 있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의 특사단 접견도 단숨에 이뤄졌다. 북한이 김 위원장의 접견 일정에 대해 어떤 언질도 주지 않은 터라 특사단은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숙소인 고방산 초대소로 가는 동안 ‘오늘은 만나기 어렵겠구나’고 낙심했다. 그간 남북 관계에선 대화에 앞서 기를 꺾으려고 상대방을 애태우는 일이 허다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특사단이 여장을 풀자마자 숙소를 찾은 김영철 부위원장은 앉기가 무섭게 “김 위원장을 만난다”고 통보했다. 이때부터 특사단은 “일이 잘 풀리겠구나”는 느낌을 받았다고 한다.

김 위원장은 예우를 갖춰 특사단을 맞았다. 여동생 김여정과 함께 접견 장소인 노동당 본관 현관 앞까지 마중 나왔다. 접견장에서 정 실장이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려고 김 위원장에게 다가가자 김 위원장은 앉아서 기다리지 않고 거의 동시에 일어섰다.

●고방산 초대소서 한국 방송 시청

1시간 남짓 접견은 순탄하고 매끄럽게 마무리됐다. 김 위원장은 먼저 퇴장하고 특사단은 접견장에 남아 10분 정도 숨을 돌렸다. 접견 후 일정은 만찬이었다. 이번에도 김 위원장은 부인 리설주와 함께 만찬장 문 앞에서 특사단 일행을 기다려 한 명 한 명의 손을 잡고 인사했다.

특사단과 구면인 김 제1부부장은 이것저것 챙겨 주며 “음식이 입에 맞으십니까”라고 물었다. 만찬 첫 잔은 와인이었으나 곧 평양소주가 몇 순배 돌았다. 만찬 메뉴로는 평양식 온반이 올랐다. 북측 대표단이 서울을 방문했을 때 남측 관계자들이 ‘평양냉면이 최고던데, 평양식 온반은 어떤 음식이냐’고 물었던 걸 기억하고 온반을 내온 것이다. 방북 둘째 날에는 옥류관에서 평양냉면을 먹었다.

고방산 초대소에서는 드라마 채널, KBS, MBC, YTN 등 한국 방송뿐 아니라 중국 CCTV, 미국 CNN도 시청할 수 있었다. 특히 네이버와 다음 등 국내 포털사이트가 열려 뉴스를 실시간 검색할 수도 있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8-03-09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