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이 든 ‘北 히든카드’는 탐색대화 아닌 즉각 특사교환?

입력 : ㅣ 수정 : 2018-03-08 23: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訪美 특사단 누구 만나나
맥매스터·폼페이오 사전접촉
트럼프와 펜스 만나 대화 설득
출국  정의용(왼쪽)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오른쪽) 국가정보원장이 8일 미국 방문을 위해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 출국
정의용(왼쪽)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오른쪽) 국가정보원장이 8일 미국 방문을 위해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8일부터 2박 4일간 미국에 머무르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비롯해 국무부·국방부·중앙정보국(CIA) 수장들을 고루 만나 특사단의 성과를 설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미국이 북·미 대화 문턱을 낮출 수 있도록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파격적 대화 의지를 오롯이 전달하는 데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 실장은 8일 인천공항 출국장에서 기자들에게 “북한과 미국의 대화가 성사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가장 급한 일”이라며 “아직 세부적인 사항을 논의할 단계까지 와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북·미 대화를 위해 ‘영변 핵시설 가동 중단’ 등 구체적 제안을 했을 거라는 일각의 분석에 대해 너무 앞서 간다는 의중을 나타낸 것이다. 그는 북측이 은밀하게 미국에 전할 메시지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공통적으로 북에 억류된 미국인 3명 석방, 6·25전쟁에서 실종된 북한 내 미군 유해 발굴 재개, 북한의 대미 특사 파견,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의 영변 핵시설 복귀 등을 꼽는다.

하지만 이번 방미 일정에서 이런 세세한 조건이 언급되더라도 김 위원장의 북·미 대화 의지를 강조하는 수단이라는 것이 대체적 분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미국에 전달할 북한의 메시지에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 있다기보다 비핵화에 대한 김 위원장의 진정성과 의지를 전달하는 게 핵심”이라고 말했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미국에서 우선 마이크 폼페이오 CIA 국장과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 고위 안보·정보당국자를 만날 계획이다. 이들은 특사단의 방북 결과를 정리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8일(현지시간) 북·미 관계 관련 부처 장관 3명과 ‘2+3’ 형태로 회동할 예정이다. 미측 대표에는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포함될 것으로 예측된다. 김 위원장의 대화 의지를 토대로 한·미 연합군사훈련이나 주변국 정세 등을 거론할 가능성이 있다. 이튿날에는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만날 가능성이 크지만 세부 일정은 미국 측과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정 실장과 서 원장을 먼저 만난 미 정보당국의 사전 보고에 따라, 최고위급과의 만남은 몇 가지 궁금한 사항을 묻고 답하는 정도가 될 것”이라며 “북한은 북·미 간 탐색적 대화보다 막 바로 특사 교환 등 고위급 만남을 갖자는 제안을 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반면 김현욱 국립외교원 교수는 “미국 내에선 북·미 대화에 대한 신중론이 많은 상황이어서 북·미 대화가 조심스레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8-03-09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