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특사, 비핵화 위한 큰 걸음…남북대화와 강력한 美지원 덕”

입력 : ㅣ 수정 : 2018-03-08 23: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의용·서훈, 美 설득 위해 출국 “북·미 대화 성사가 가장 시급”
문재인(얼굴) 대통령은 8일 “대북 특별사절단이 평양을 다녀왔는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큰 발걸음이 됐다”고 평가한 뒤 “남북 간의 대화뿐 아니라 미국의 강력한 지원이 함께 만들어 낸 성과”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 문재인 대통령

제3차 남북 정상회담 개최와 비핵화를 위한 북·미 간 대화 추진 등이 미국과의 긴밀한 협의 속에 이뤄졌음을 강조한 것으로, 한·미 동맹 균열을 우려하는 국내 일부 여론을 불식하려는 의도도 담은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0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이제 한고비를 넘었지만,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에 이르기까지 넘어야 할 고비들이 많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한 “기대 반 걱정 반으로 지켜보신 분들이 많을 것이며, 나라를 위하는 같은 마음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 운명을 남에게 맡길 수는 없는 노릇으로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손잡고 북한과 대화하며 한 걸음씩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초석을 놓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랜 반목과 갈등으로 아물지 않은 상처가 우리 안에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인정하면서 “ 그것(초석을 놓는 것)이 진정 상처를 치유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대북 특사단으로 지난 5~6일 평양을 방문,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만나고 돌아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이날 미국에 도착했다. 앞서 정 실장은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선은 북한과 미국의 대화가 성사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가장 급한 일”이라고 말했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미국 정부와 세 차례 면담할 예정이다. 첫 일정으로 마이크 폼페이오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과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 고위 안보·정보당국자들과 만날 것으로 전해졌다. 8일(현지시간) 북·미 관계와 관련한 부처의 장관 3명과 ‘2(정의용·서훈)+3’ 형태로 회동한다. 귀국 전 백악관에 들러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북·미 대화에 나서도록 직접 설득할 계획이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8-03-09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