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 구치소에서 책 ‘손석희의 저주’ 영치품으로 받아”

입력 : ㅣ 수정 : 2018-03-08 22: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서울구치소 수감 중 변희재가 쓴 책 ‘손석희의 저주’를 영치품으로 전달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우병우 ‘손석희의 저주’ 영치품으로 받아 법률방송 캡처

▲ 우병우 ‘손석희의 저주’ 영치품으로 받아
법률방송 캡처

법률방송은 6일 ‘우병우, 구치소에서 무슨 책 읽는가 봤더니’ 제목의 단독 보도를 통해 지난 1월 우병우 전 수석이 영치품을 통해 이 책을 전달받았다고 전했다.


이 책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의 단초가 된 JTBC의 태블릿PC 보도가 조작됐다는 주장이 담겼다. 방송은 극우 논객 변희재씨가 이 책에 “손석희의 저주는 태블릿PC 조작보도를 통해 박근혜 정권을 무너뜨리고 대한민국 자체도 무너뜨릴 지경에 이르렀다” “태블릿PC 조작보도의 실체를 밝히는 일은 손석희 하나의 신화를 벗겨내는 데 그치는 게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에 걸려 있는 손석희의 저주를 걷어내는 일이다” 등의 내용을 적었다고 소개했다.

서울구치소의 한 관계자는 법률방송에 “수용자의 근황에 대해서 말씀 드릴 수 없다. 그냥 잘 생활하고 있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