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 무력진압 모의’ 군인권센터 주장…‘계엄령 경고’ 추미애 알고 있었나

입력 : ㅣ 수정 : 2018-03-08 16: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근혜 대통령 탄핵이 기각될 경우 군이 무력 진압을 모의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사전에 이를 감지하고 경고했던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촛불 무력진압 모의’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 주장  연합뉴스

▲ ‘촛불 무력진압 모의’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 주장
연합뉴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8일 기자회견을 열어 “2016년 12월 9일 국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가결된 뒤 탄핵 기각에 대비해 군이 병력 투입을 준비해야 한다는 논의를 했다”고 주장했다. 임태훈 소장은 “당시 수도방위사령관 구홍모 중장(전 육군참모차장, 육사 40기)이 직접 사령부 회의를 주재하며 소요사태 발생시 무력 진압을 구체적으로 논의했다”고 말했다.

통상적 회의와 달리 최소한의 인원으로 논의가 이뤄졌으며 탄핵이 인용되면서 시행되지 않은 것으로 군인권센터는 파악했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지난해 촛불정국 당시 추미애 대표가 이를 사전에 감지하고 경고에 나섰던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추미애 대표는 2016년 11월 최고위원회의에서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를 시켜 물리적 충돌을 준비시키고 시간을 끌며 지지층 결집을 시도하고, 사정기관에 흔들지 말라는 신호를 보내고 있다”면서 “최종적으로 계엄령까지도 준비하고 있다는 정보도 돈다”고 주장했다. 당시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등 보수 진영은 추미애 대표의 발언에 거세게 반발했다.

이에 대해 지난해 9월 추미애 대표는 인터넷 팟캐스트 국민TV ‘맘마이스’에 출연해 “실제로 박근혜 당시 대통령 측의 관련 움직임에 대한 정보를 토대로 한 발언이었다”라고 밝혔다.

추미애 대표는 ‘계엄령에 대한 정보가 있었나’라는 질문에 “있죠. 있는데, 그 정보를 까 버리면 안 되니까…”라면서 “제1야당의 대표로선 시민이 위협받는다고 그러면 가감없이 이야기를 해야 한다. 감지되는 몇 군데 소스를 갖고 먼저 사전에 쳐준(차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친위쿠데타를 우려한 건데 정보가 있었나’라고 재차 묻자 “있는 거죠. 그 후에도 그건 밝혀졌고…”라면서 “(실제 움직임에 대한 정보가)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SNS 정보의 시대이고, 그 정보를 이미 통제할 수 없는 세상이다. 5·18을 저지를 때와는 완전히 다른 시대라는 것을 미리 선수를 쳐서 일깨워 준 것”이라고 말했다.

추미애 대표는 특히 “일단의 사람들을 광화문 테두리 안에 고립시켜 놓고 그런 짓을 할 수 없다는 것을 미리 쳐버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미애 대표가 ‘계엄령’을 언급한 시기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가결되기 전인 11월이고, 군인권센터가 주장한 사령부 회의는 탄핵소추안이 가결된 뒤인 12월로, 서로 시기는 다르다. 그러나 박근혜 정권과 군 수뇌부 일각에서 촛불집회를 통제하는 수단으로 군 병력 동원을 검토했다는 움직임이 있었다고 보는 점은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다.

한편 임태훈 소장은 친위 쿠데타 의혹과 관련해 철저한 조사와 수사를 촉구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