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홍준표, 미투 2차 피해 사과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8-03-08 10: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7일 청와대에서 열린 5당 대표 회의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발언과 관련해 홍 대표의 사과를 촉구하며 공세에 나섰다.

홍 대표는 5당 대표 회동에서 미투 운동과 관련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안희정 사건이 터지니까 제일 첫 번째로 임종석이 기획했다는 말이 나온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와 관련해 논란이 일자 회동 직후 브리핑에서 “농담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홍익표 민주당 의원은 8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홍 대표는 농담이라고 했지만 김지은 씨에 대한 또 다른 2차 폭력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농담이라도 김지은 씨가 정치인의 사주를 받아서 했다는 것이 미투를 바라보는 홍 대표의 생각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임종석 실장한테 사과하는 게 아니라 김지은 씨한테 공개적이고 정중하게 사과해야 한다”면서 “양성평등과 여성 인권을 존중한다면 홍 대표가 정중하게 사과하는 게 최소한의 정치인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홍 대표가 나서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폭로를 했던 피해자는 정치기획의 도구였다는 말이냐”며 “이것이야말로 전형적인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안 전 지사와 정봉주 전 의원 등의 성폭력 의혹 여파 때문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한편으론 야권의 정치적 공세를 경계하기도 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정치권에 퍼지고 있는 미투 운동에 대해 “민주주의 확대와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가기 위한 과정으로 뼛속 깊이 받아들인다”면서 “하지만 정치공세와 음모론으로 얼룩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