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꼼수’ 때 정봉주에 성추행 당했다”…여기자의 폭로

입력 : ㅣ 수정 : 2018-03-07 10: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장 출마 의사를 밝힌 정봉주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에게 과거 성추행을 당했다는 여성 피해자의 폭로가 나왔다. 정 의원은 이에 대해 “명예훼손 등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이다.
더불어민주당 정봉주 전 의원이 7일 국회 정론관에서 복당신청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른쪽 안민석 의원. 2018.2.7.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정봉주 전 의원이 7일 국회 정론관에서 복당신청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른쪽 안민석 의원.
2018.2.7.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기자 A씨는 6일 프레시안과의 인터뷰에서 대학에 다니던 2011년, 정 전 의원이 호텔로 불러내 키스를 시도하는 등 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 열풍이 불던 같은 해 11월, 정 전 의원을 지지자 입장으로 처음 만났다고 프레시안은 전했다.

A씨 주장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은 S대학에 재학 중인 A씨에게 명함을 주고 S대학에서 예정된 자신의 강연 홍보를 부탁했다고 한다. 강연 후 A씨는 뒤풀이 자리에서 정 전 의원과 친해졌고 수시로 사적인 연락을 주고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 전 의원이 공식 휴대전화가 아닌 다른 휴대전화 번호를 알려주고 연락 빈도가 너무 잦아지자 부담을 느낀 A씨는 정 전 의원의 연락을 피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같은 해 12월 정 전 의원이 선거법 위반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은 뒤 정 전 의원으로부터 ‘감옥 들어가기 전 한 번만 얼굴을 보고 가고 싶다’는 연락을 받은 뒤 동정심이 생겨 만나서 차를 마시기로 했다고 프레시안은 보도했다.

A씨는 정 전 의원이 구속 수감되기 사흘 전인 그해 12월 23일 서울 여의도 렉싱턴 호텔(현 켄싱턴 호텔) 1층 카페의 룸에서 정 전 의원을 만났다고 기억을 떠올렸다.
정봉주 전 의원. 연합뉴스

▲ 정봉주 전 의원.
연합뉴스

A씨는 “정 전 의원이 헐레벌떡 들어와 앉아서는 ‘보고 싶었다’, ‘남자친구는 있냐’, ‘내가 너에게 코도 (성형수술) 해주고 다른 것들도 많이 해주려고 했는데 이렇게 감옥에 들어가게 돼서 미안하다’, ‘종종 연락하겠다’ 등 이상한 소리를 했다”면서 “뭔가 느낌이 이상해서 저는 ‘약속이 있어 나가봐야겠다’고 하고 자리에서 황급히 일어났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이 따라 일어나 다가오더니 “마지막으로 포옹을 하자며 안은 뒤 갑자기 키스를 하려 얼굴을 들이 밀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A씨는 “사람들은 정봉주가 이런 이중적인 사람인지 알까, 힘없고 뭣 모르는 대학생을 상대로 아무 거리낌 없이 성적으로 다가오는 그 뻔뻔함을, 그런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 사이 기자가 된 A씨는 정 전의원이 2012년 12월 25일 만기 출소한 뒤에도 끈질기게 연락을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프레시안과의 인터뷰에서 정 전 의원이 최근 서울시장에 출마하겠다고 나서자 7년 전 일을 폭로하기로 마음 먹었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성추행 의혹에 대한 입장을 묻는 프레시안의 질문에 “답변할 이유가 없다”며 “명예훼손 등 법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