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눈] 키 2m, 국내 선수 되고 용병 안 되고?/임병선 체육부 선임기자

입력 : ㅣ 수정 : 2018-03-06 22: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병선 체육부 선임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임병선 체육부 선임기자

키 199㎝인 애런 헤인즈(SK)는 2018~19시즌 국내 코트에서 뛸 수 있는 반면, 201㎝인 찰스 로드(KCC)는 뛸 수 없다. 2m를 넘는 외국인 선수는 한국농구연맹(KBL) 코트를 떠나야 한다. 그렇다고 해서 국내 선수에게 같은 기준이 적용되지는 않는다.

KBL 이사회가 다음 시즌부터 외국인 선발 드래프트를 자유계약으로 바꾸면서 장신 외국인은 2m, 단신 외국인은 186㎝를 넘지 않게 제한하기로 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김영기 총재는 6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지난해 9월에 이미 10개 구단과 합의했지만, 시행 6개월 전 공표하는 게 맞다는 취지에 따라 이번에 발표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센터 자원의 영입을 막아 국내 센터와 포워드 자원을 키우고 헤인즈와 리카르도 라틀리프(삼성·199㎝) 등 빠른 테크니션들이 재미있고 빠른 농구를 앞장서게 한다는 취지다.

하지만 속내를 들여다보면 자유계약 시행에 따라 추첨으로 라틀리프를 데려가는 구단이 사실상 외국인을 셋 보유하는 형평성 문제를 해소하려고 10년 만에 신장 제한을 도입했다고 보는 게 옳다. 잴 때마다 다른 게 키라는 지적에는 과거 드래프트 측정 때 2m 이하로 기록됐으면 그냥 통과시키기로 했다. 귀화해 태극마크까지 단 라틀리프가 뛰지 못할 가능성까지 차단한 것이다.

2m를 훌쩍 넘는 로드 벤슨(DB), 데이비드 사이먼(KGC인삼공사), 버논 맥클린(오리온)은 다음 시즌 다른 리그로 떠나게 됐다. KBL은 한번 시행한 뒤 문제가 생기면 보완하겠다는 입장이다.

두 외국인의 연봉 합계는 70만 달러로 책정했다. 라틀리프의 연봉은 제외돼 그를 데려가는 구단은 두 외국인 선발에 50~60%만 쓰게 만들 방침이다. 라틀리프는 국내 선수와 달리 1년 내내 월급을 받고, 대표팀 경기 수당도 챙긴다. 국내 선수도, 외국인도 아닌 일종의 ‘돌연변이’다.

특별 귀화한 선수 하나 때문에 외국인 제도의 근간이 흔들리면 리그의 존재 의미는 어디에서 찾아야 할까?

KBL 수뇌부는 외국인 선수 선발 태스크포스(TF)의 목소리를 무시했으며 이들이 제안한 다른 방안은 논의조차 하지 않았다는 지적을 겸허히 수용한다고 공언한다. 우리도 정말 수뇌부를 믿어보고 싶다. 그리고 이렇게 근간을 흔드는 일은 최소화하는 게 맞다고 믿는다.

bsnim@seoul.co.kr
2018-03-07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