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두 딸 보기 부끄럽다…국민께 거듭 사죄”

입력 : ㅣ 수정 : 2018-03-06 17: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비서 성폭행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거듭 사죄하고 나섰다.
추미애 대표, 안희정 성폭행 관련 사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희정 충남지사가 자신의 공보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나온 5일 추미애 대표가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 결과를 브리핑하며 인사하고 있다. 2018.3.5  연합뉴스TV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추미애 대표, 안희정 성폭행 관련 사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희정 충남지사가 자신의 공보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나온 5일 추미애 대표가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 결과를 브리핑하며 인사하고 있다. 2018.3.5
연합뉴스TV

안희정 전 지사가 사임한 6일 추미애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큰 충격을 받은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어제 밤늦게 귀가해 근심스런 눈으로 저를 대하는 두 딸 보기가 부끄러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가 살아야 하는 세상은 아직도 이래?’, 세상이 무섭고 끔찍하다는데 엄마로서도, 공당의 대표로서도 할 말이 없었다”면서 “민주당 대표로서, 엄마 된 심정으로 단단한 각오를 갖고 그릇된 성 문화를 바꿔 내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성폭력범죄 신고상담센터를 설치하고 전담 인력을 두어 국회의원, 당직자, 보좌진의 성추행 및 성희롱에 대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가 있을 경우 철저히 조사하고 신속하게 처리하도록 하겠다”면서 “국회의 독립기구인 인권센터를 설립하고 외부 전문가를 채용해 성폭력 및 인권 전반에 대한 상담과 교육, 예방 업무를 전담하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정치공학이나 선거공학 등 좌고우면하지 않고 불관용의 원칙을 적용해 성범죄를 뿌리뽑겠다”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