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안희정 지사 출당 및 제명 조치 착수…국민께 사과”

입력 : ㅣ 수정 : 2018-03-05 22: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희정 지사 비서 성폭행 보도 사과하는 추미애 대표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희정 충남지사가 자신의 공보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나온 5일 추미애 대표가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 결과를 브리핑하며 인사하고 있다. 2018.3.5  더불어민주당 제공

▲ 안희정 지사 비서 성폭행 보도 사과하는 추미애 대표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희정 충남지사가 자신의 공보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나온 5일 추미애 대표가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 결과를 브리핑하며 인사하고 있다. 2018.3.5
더불어민주당 제공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자신의 수행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나오자 소속 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안희정 지사에 대한 출당 및 제명 조치에 착수하기로 했다.

추미애 대표는 5일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를 소집한 뒤 직접 결과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추미애 대표는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했다. 안희정 지사 관련 보도에 대해 당 대표로서 피해자와 국민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안희정 지사에 대해서는 출당 및 제명조치를 밟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부터 올린다”고 고개를 거듭 숙여 사과했다.

민주당은 6일 곧바로 중앙당 윤리심판원을 열어 안희정 지사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기로 했다.

김현 대변인은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출당·제명 조치를 취할 이유가 있느냐’는 질문에 “피해자의 얘기로 당이 결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답했다.

‘안희정 지사에게 진상을 확인했느냐’는 질문에는 “따로 확인하지 않았다”면서 “(안희정 지사의 입장 표명 여부는) 저희가 확인할 사항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김현 대변인은 이번 결정이 만장일치로 내려졌다고 전하면서 “이후 징계를 밟아나가는 데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민주당이 관련 보도를 접하고서야 이번 의혹을 처음 알게 됐으며, 이후 당 차원의 자체 조사는 계획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이날 안희정 지사의 성폭행 의혹이 보도되자마자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해 1시간가량 대책을 논의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