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에서도 처음으로 미투 글 올라와

입력 : ㅣ 수정 : 2018-03-05 21: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일 서울 서초동 서울지방변호사회관에서 열린 ‘미투 운동 그 이후, 피해자가 말하다!” 기자회견에서 유명 연극 연출가 이윤택씨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피해자들과 여성인권단체 관계자들이 ‘미투’ 지지 팻말을 들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5일 서울 서초동 서울지방변호사회관에서 열린 ‘미투 운동 그 이후, 피해자가 말하다!” 기자회견에서 유명 연극 연출가 이윤택씨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피해자들과 여성인권단체 관계자들이 ‘미투’ 지지 팻말을 들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성폭력 피해자들이 자신의 피해경험을 공개적으로 밝히는 ‘미투’(Me too) 운동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국회에서도 성폭력 피해로 고통을 당했다는 폭로가 처음으로 나왔다. 5일 국회에 따르면 이날 국회 홈페이지에는 ‘용기를 내보려 합니다’는 제목으로 국회의원실의 한 보좌관으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비서관이라고 소개한 정모씨는 실명 글에서 “2012년부터 3년여간 근무했던 의원실에서 벌어진 성폭력으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보좌관이 ‘뽀뽀해달라’는 등의 요구를 했다고 밝혔다.

정씨는 “당사자에게 항의도 해보고 화도 내봤지만 소용이 없었다”며 “가해자와 분리되면 고통이 사라질 것이라 생각하며 버텼지만 지금도 술을 마시거나 약을 먹지 않으면 잠을 잘 수 없다”고 덧붙였다.


정씨는 또 가해자가 술에 취한 상태에서 전화해 음담패설을 늘어놨고 부적절한 신체 접촉도 있었다고 밝혔다.

사회 전반에 미투 운동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국회에서 실명을 내걸고 성폭력 피해 사례를 밝힌 것은 정씨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해자가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진 해당의원실 의원은 “사실 확인을 해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회 보좌진이 모인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성폭행을 당했다는 익명의 글이 올라왔다. 이 접속자는 “몇 년 전 모 비서관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녹취와 문자 기록을 갖고 있었고 사건 직후 즉시 집 근처 해바라기센터에 달려가 몸 상태를 체크하고 당시 기록을 남겨뒀기 때문에 얼마든지 신고할 수 있었지만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한동안 속이 썩어들어가는 것처럼 고통스러웠지만 끝까지 말하지 않았다. 국회 의원회관은 사실상 치외법권인 곳이기 때문”이라며 “저같이 말하지 못하고 속으로 삼킨 여자 보좌진분들 많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제훈 기자 parti9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