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대북 수석특사 “문 대통령 비핵화 의지 분명히 전달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3-05 13: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북 수석특사로 5일 방북하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를 만들려는 문재인 대통령의 확고한 뜻과 의지를 분명히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대북수석특사 정의용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으로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평양으로 가는 정의용 대북특사 단장이 5일 오전 춘추관 기자실을 방문해 “문 대통령의 비핵화 의지를 북에 전달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2018.3.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북수석특사 정의용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으로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평양으로 가는 정의용 대북특사 단장이 5일 오전 춘추관 기자실을 방문해 “문 대통령의 비핵화 의지를 북에 전달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2018.3.5 연합뉴스

정 실장은 5일 정 실장은 이날 오후 특사단을 이끌고 방북길에 오르기 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는 오늘 문 대통령의 특사로 평양을 방문한다”면서 “이를 위해 긴요한 남북 간 대화는 물론 북한과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의 다양한 대화를 이어가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심도 있게 협의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방문은 평창올림픽 계기에 북측에서 특사와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한 데 대한 답방 형식으로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포함한 이번 특사단은 남북문제에 대해 풍부한 경험과 높은 식견 갖춘 분들로 구성됐다”며 “대북특사단이 소기의 임무를 수행하는 데 큰 힘과 도움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저와 모든 특별사절단 단원은 이번 방북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성원, 국내외 기대에 부응하도록 지혜와 힘을 모아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을 비롯해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으로 구성된 특사단은 이날 오후 2시 성남 서울공항에서 특별기편으로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1박 2일 일정으로 방북한다.

특사단은 평양에서 북한 고위급 인사들과 회동하는 데 이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면담하며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