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방산개구리, 한파에 지각 산란

입력 : ㅣ 수정 : 2018-03-04 22: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겨울 한파에 지리산 구룡계곡 북방산개구리 산란이 지난해(2월 6일)보다 23일 늦은 지난 1일 확인됐다. 북방산개구리는 우리나라 전역에 분포하는 종으로 ‘계절 알리미’ 생물종이자 기후 변화 생물종이다.
북방산개구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방산개구리
연합뉴스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4일 올겨울 날씨가 추워지면서 얼음이 녹지 않아 산란이 늦어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구룡계곡 북방산개구리의 가장 빠른 산란일은 2014년 2월 1일, 가장 늦었던 시기는 2015년 3월 4일이다. 국립공원연구원 송재영 부장은 “기후 변화로 북방산개구리의 산란일이 달라지면 곤충 등 먹이가 되는 다른 종의 출현 시기와 맞지 않아 향후 개체수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공단이 올해부터 북방산개구리의 산란 관찰 지점을 지리산 등 4곳에서 총 11곳으로 확대한 결과 제주에서의 첫 산란일은 1월 15일, 내륙에서는 광주 무등산이 2월 13일로 가장 빨랐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8-03-05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