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통령 여야 회동에 민평당·정의당 빼라”…청 “수용 불가”

입력 : ㅣ 수정 : 2018-03-03 15: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대표 회동의 조건 중 하나로 내세운 ‘비교섭단체 제외’에 대해 청와대가 수용하기 곤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왼쪽 뒷모습)이 1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ㆍ1절 기념식에 입장하며 홍준표(왼쪽 세 번째) 자유한국당 대표에 악수를 청하고 있다. 왼쪽 두 번째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오른쪽은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왼쪽 뒷모습)이 1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ㆍ1절 기념식에 입장하며 홍준표(왼쪽 세 번째) 자유한국당 대표에 악수를 청하고 있다. 왼쪽 두 번째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오른쪽은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연합뉴스

청와대 관계자는 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홍 대표가 제시한 조건을 검토했으나 받아들이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이뤄진 한미관계와 남북관계 등 외교적 성과를 설명하기 위해 여야 5당 대표에게 오는 7일 청와대에서 오찬 회동을 갖자고 제안했다.

이에 홍 대표는 ▲안보 문제에 국한 ▲실질적 논의 보장 ▲비교섭단체 배제 등 3가지 조건을 내걸었다.

청와대는 이중 첫 번째와 두 번째 조건은 수용할 수 있으나 세 번째 조건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미 비교섭단체인 민주평화당과 정의당 대표가 참석하기로 했는데 이제 와서 참석하지 말라고 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안보 문제에 국한하자는 조건은 수용할 수 있고, 실질적 논의를 보장하라는 조건도 각 당 대표에게 충분한 시간을 보장해 줄 수 있다”면서 “그러나 이미 참석 의사를 밝힌 두 당을 배제하라는 요구는 받아들일 수 없고, 이는 두 당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비교섭단체 대표들과 함께 회동하자고 홍 대표 측을 설득하고 있다”면서 “만약 홍 대표가 끝내 응하지 않을 경우 어쩔 수 없이 4당 대표만 초청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앞서 지난해 7월과 9월에도 여야 5당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했으나, 홍 대표는 두 번 모두 참석을 거부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