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일어나요”…뿔 뽑혀 죽은 엄마 곁 맴도는 아기 코뿔소

입력 : ㅣ 수정 : 2018-03-03 10: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죽음을 알기엔 너무도 어린 탓일까. 아기 코뿔소가 밀렵꾼 손에 죽은 어미 코뿔소 곁을 떠나지 못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뿔 뽑혀 죽은 엄마 곁 맴도는 아기 코뿔소(Rhino 911 페이스북 캡처)

▲ 뿔 뽑혀 죽은 엄마 곁 맴도는 아기 코뿔소(Rhino 911 페이스북 캡처)

지난달 17일 코뿔소 구호단체 Rhino 911가 공개한 영상에는 진흙 웅덩이 위에 쓰러져 있는 엄마 코뿔소 한 마리와 그 주변을 맴도는 아기 코뿔소의 모습이 담겼다. 이 영상은 남아프리카의 한 국립공원에서 촬영됐다.


아기 코뿔소는 엄마의 죽음을 실감하지 못했는지, 계속해서 어미 주변을 맴돌며 몸을 비비거나 품 안으로 파고들려는 모습을 보인다. 배가 고픈지 젖을 먹으려고 시도도 해보지만, 숨을 거둔 지 오래인 엄마 코뿔소는 미동조차 없다.
코뿔소 구호단체에 구조돼 보호소로 옮겨진 아기 코뿔소(Rhino 911 인스타그램 캡처)

▲ 코뿔소 구호단체에 구조돼 보호소로 옮겨진 아기 코뿔소(Rhino 911 인스타그램 캡처)

Rhino 911 측은 “엄마 코뿔소는 뿔을 노린 밀렵꾼에 의해 잔인하게 죽었다. 이것은 굉장히 끔찍한 일이다”라며 “다행히 밀렵꾼들이 아기 코뿔소는 죽이지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구호단체는 살아남은 아기 코뿔소를 안전한 장소로 옮겨졌고, 현재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세계자연기금(WWF)에 따르면 2016년 남아공에서 밀렵으로 희생된 코뿔소는 1054마리다. 2015년에는 1175마리, 2014년에는 1215마리가 목숨을 잃었다.

코뿔소 밀렵이 끊이지 않는 이유는 ‘뿔’ 때문이다. 코뿔소 뿔은 일부 국가에서 약재나 고가의 사치품 등으로 비싼 가격에 거래된다. 최근에는 밀렵을 막기 위해 코뿔소의 뿔을 인위적으로 자르기도 하지만, 여전히 수많은 코뿔소들이 뿔 때문에 밀렵꾼들의 표적이 되고 있다.

코뿔소 구호단체 측은 “이 속도로 밀렵이 계속 증가한다면 코뿔소는 2026년 야생에서 멸종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사진·영상=Rhino 911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