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학부모들… “석면 학교 80곳 재조사하라”

입력 : ㅣ 수정 : 2018-03-03 00: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체 마친 곳 잔재물 추가 확인 요구
불안감에 자체 개학 연기·휴교 늘어
교육부, 현황 파악 못한 채 “추후 조치”

학부모들이 교육 당국의 학교 석면 잔재물 조사를 믿지 못하겠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교육 당국은 뒤늦게 석면 잔재물로 인해 학사 일정을 고민하고 있는 학교의 현황 파악에 나섰으나 학부모들의 불신을 가라앉힐 만한 대응책은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2일 서울 지역 초·중·고교 학부모 및 교사 10여명과 함께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최예용 센터 소장은 “지난 겨울방학 서울 내 95개 초·중·고교에서 석면 해체 공사가 이뤄졌지만 교육 당국의 석면 잔재물 조사는 15곳에서만 이뤄졌다”면서 “나머지 80개 학교에 석면 잔재물이 있는지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기 지역 초등학교 학부모는 “학부모들이 직접 시료를 채취해 민간 업체에 분석을 맡겼더니 6개의 시료 중 2군데에서 석면이 검출됐다”면서 “이후 학교에서 다시 대청소를 실시하고 개학을 했지만 불안한 마음은 여전하다”고 하소연했다. 강남의 한 초등학교 학부모는 “학부모들이 직접 공사 뒤에 쌓인 학교 먼지를 채취해 분석을 맡겨 놨고, 수일 내 결과를 받을 예정”이라면서 “학교는 이미 개학했지만 석면이 검출됐다고 나오면 휴교 등 학교 측에 대책 마련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센터는 서울 내 학교 10여곳에서 석면 잔재물 재조사 요청을 받았으며 이 중 학부모나 교사가 직접 시료를 채취해 온 학교들부터 우선적으로 직접 석면 검출 여부를 분석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현재 서울 시내 초·중·고교 1307곳 대부분 개학을 한 상태다. 현재 석면 잔재물이 검출돼 개학이 연기된 곳은 인헌초뿐이지만 학부모들의 요구에 따라 개학 연기나 임시 휴교 등을 결정하는 학교가 늘어날 수 있다. 서울 외에 경기 용인 제일초도 오는 5일 개학 예정이었지만 석면 잔재물 정밀 청소를 하기 위해 개학을 일주일 연기했다. 경기 오산 원동초도 석면 잔재물이 발견돼 학부모들이 포함된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하고 12일로 예정된 개학일 연기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석면 잔재물에 대한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지만 교육부는 이날까지 개학 일정을 연기하거나 연기를 검토 중인 학교에 대한 현황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였다.

교육부 관계자는 “현재 석면 잔재물에 따른 개학 일정 조정을 검토하고 있는 학교를 파악하고 있고, 파악이 끝나는 대로 후속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2018-03-03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