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여성혐오 논란’에 “청와대 나갈 때 해명하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8-03-02 08: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자신에게 제기되고 있는 여성혐오 논란에 대해 “청와대에서 나갈 때 해명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  서울신문

▲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
서울신문

탁현민 행정관은 지난 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작년 5·18부터 오늘 3·1절까지 긴 시간이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저를 둘러싼 말들도 끝없이 길고…저로서는 여기(청와대) 있는 동안은 일전에 밝힌 사실과 사과 이외에 저를 위한 변명이나 해명을 할 생각이 없다”라면서 “나의 명예, 나의 진실, 나의 주장은 여기서 나갈 때 시작할 생각이다. 그게 도리라고 생각한다”라고 적었다.

탁현민 행정관이 페이스북에 글을 쓴 것은 여성혐오 논란이 처음 제기됐던 지난해 5월 이후 처음이다.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 페이스북

▲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 페이스북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지난해 5월부터 과거 썼던 책의 내용들이 논란이 돼 왔다. 탁현민 행정관은 자신의 저서 ‘남자 마음 설명서’ 등에서 “등과 가슴의 차이가 없는 여자가 탱크톱을 입는 것은 남자 입장에선 테러를 당하는 기분”, “여자는 이왕 입은 짧은 옷 안에 뭔가 받쳐 입지 마라”, “파인 상의를 입고 허리를 숙일 때 가슴을 가리는 여자는 그렇지 않는 편이 좋다”, “콘돔 사용은 섹스에 대한 진정성을 의심하게 만들기 충분하다” 등의 내용을 담아 비판을 받았다. 탁현민 행정관은 당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은 표현들에 대해 사과한 바 있다.

최근 ‘미투 운동’이 거세지자 자유한국당은 지난달 28일 다시 한번 탁현민 행정관에 대해 문제 제기를 했다. 성 관련 논란을 일으킨 공무원에 대한 징계를 강화하는 양성평등기본법 일부 개정안을 발의한 뒤 ‘탁현민 방지법’이라고 이름 붙이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