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eye] 아동의 놀 권리, 어른들이 배려해야/이환희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아동기자단

입력 : ㅣ 수정 : 2018-03-01 2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환희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아동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환희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아동기자단

4학년 때부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어린이연구원으로 활동하며 아동의 권리를 배우게 되니 예전에 알지 못했던 것들이 많이 보였다. 어린이가 마땅히 누려야 할 권리가 자주 침해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가장 많이 침해되고 있는 것은 아동의 놀 권리이다. 놀 권리를 제대로 누리지 못하는 이유 대부분은 공부 때문이다. 학원에 다니기 위해 친구들과 놀 수 있는 여가 시간을 빼앗기는 경우가 많다. 내가 아는 어떤 아이는 하교 후 방과후학교 영어, 수학 수업을 듣고 나면 벌써 오후 5시가 된다. 그런데 또다시 피아노 학원에 가야 한다. 그러고 나면 오후 7시가 다 되어서야 집에 들어간다. 저녁을 먹고 나면 일주일에 한두 번은 학습지 선생님이 방문해 또 공부를 해야 한다.

또 다른 이유는 가족의 사정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늦게까지 학원에 있어야 하는 경우다. 나는 그림을 좋아해서 저녁을 먹고 난 후 미술 학원에 가는데 그곳에서 만난 1학년 여자아이 한 명은 학교를 마치고 엄마가 회사에서 돌아오는 밤 9시까지 학원에 계속 있는다고 했다. 처음에 내 동생은 그 아이가 매일 편의점에서 파는 짜장밥을 먹는 것을 부러워했다. 엄마를 졸라 짜장밥을 먹었는데, 매일 짜장밥을 사 먹어야 하는 그 아이 모습이 떠올라 마음이 아팠다.


놀 권리에 대해 생각하다 보니 나의 생활도 돌아보게 되었다. 나는 하교 후 영어 학원과 미술 학원에 다니기는 하지만 중간중간 쉬기도 하고, 동생과 놀거나 책도 읽는다. 놀 권리를 침해당할 만큼 많은 공부를 하고 있지는 않다. 그렇다고 친구들과 충분히 놀 수도 없다. 왜냐하면 쉬는 시간이 충분해도 함께 놀 수 있는 시간을 가진 친구들이 없기 때문이다. 어린이들에게 공부도 중요하겠지만 충분한 여가 시간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놀 권리가 침해되고 있다고 여기는 또 다른 이유는 놀 수 있는 공간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집 근처에 봉곡운동장과 아파트 놀이터가 있지만 저학년 위주로 되어 있다. 나처럼 고학년에 맞는 놀이 공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옛날에는 큰 아이들도 막 뛰어 놀았는지 모르겠지만 요즘 아이들은 스마트폰을 장난감 삼아 논다. 만약 탁구나 배드민턴 등을 하거나 보드 게임 등을 할 수 있는 실내 시설이 마련된다면 저학년은 물론 고학년들도 놀 권리를 침해받지 않고 즐겁게 놀 수 있을 것 같다.

놀 권리는 어린이들이 건강하게 자라는 데 꼭 필요하고 중요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렇기 때문에 어른들이 아동의 놀 권리에 대해서 한번 더 생각하고 우리들의 놀 권리가 지켜질 수 있도록 배려해 줬으면 좋겠다.
2018-03-02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