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있는 아내가 게임기 패드로 내 차를 운전한다

입력 : ㅣ 수정 : 2018-03-01 22: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동차와 만난 5G 세상
내 차엔 없는 게 네 개 있다. 앞유리, 전조등, 사이드미러, 운전대다. 차 주변 상황은 4K 해상도 카메라가 찍어 내부 모니터로 보여 준다. 저조도 촬영 기능 덕에 전조등이 없어도 대낮 같은 영상을 보여 준다. 게임기 패드를 조작해 운전을 한다. 차를 몰고 나왔지만 개의치 않고 술을 마셨다. 취한 목소리로 아내에게 전화를 해 운전을 시켰다. 아내는 “또 술이냐”면서 전화를 끊었다. 잠시 뒤 차가 움직이기 시작한다. 아내가 집에서 TV를 켜고 게임패드로 차를 몰고 있다. 나는 차 안 모니터로 영화를 보며 집에 간다.
KT 부스에 전시된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IVI).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KT 부스에 전시된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IVI).

5세대(5G) 이동통신이 상용화되면 머지않은 미래에 일상이 될 상황이다. 지난 1일(현지시간)까지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에서 일본 기업 NTT도코모는 이런 기능을 담은 5G 커넥티드카의 콘셉트를 전시했다. 차량은 5G 클라우드 환경으로 연결돼 집에서도 운전이 가능하다. 5G 망이 없으면 집에서 영상을 보며 실시간으로 도로 상황에 대응할 수 없다. 소니에서 만든 이 콘셉트카는 골프카트 형태로, 현재는 시속 8㎞로밖에 주행할 수 없지만 5G망 상용화와 함께 기술 발전이 이뤄지면 일반 차량에도 적용할 수 있다.
NTT 도코모 부스에 전시된 ‘뉴콘셉트카’의 모습. 앞유리가 없고 전면 카메라가 찍은 실시간 영상을 차 안 모니터를 통해 볼 수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NTT 도코모 부스에 전시된 ‘뉴콘셉트카’의 모습. 앞유리가 없고 전면 카메라가 찍은 실시간 영상을 차 안 모니터를 통해 볼 수 있다.

●터키 기업, 홀로그램으로 AR 체험
터키의 글로벌기업 투르크셀 부스에 전시된 증강현실(AR) 코파일럿 시스템 체험 공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터키의 글로벌기업 투르크셀 부스에 전시된 증강현실(AR) 코파일럿 시스템 체험 공간.

터키 기업인 투르크셀은 5G가 상용화되면 홀로그램 장비를 통해 구현할 수 있는 증강현실(AR) 코파일럿 가상현실(VR)을 행사장 전면에 배치했다. 관람객은 머리에 쓰는 영상표시장치(HMD)를 통해 게임을 하듯 AR 코파일럿을 체험해 볼 수 있다. VR 속에서 방향 지시, 공사 현장 주의, 주유소 표시, 과속 경고 등이 운전자의 눈앞에 표시된다. 투르크셀 관계자는 “여기서 3D 영상으로 보이는 메시지나 표시들이 5G가 상용화되면 HMD 대신 홀로그램 장비를 쓰고 AR로 구현될 것”이라고 말했다.
메르세데스벤츠 부스에서 관람객에게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IVI)을 설명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메르세데스벤츠 부스에서 관람객에게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IVI)을 설명하고 있다.

●BMW, 최고 수준 자율주행기술 공개

BMW는 자율주행차 솔루션을 전시했다. BMW는 전시장 건물 사이 야외 공간에서 짧은 거리지만 자율주행기술 최고 수준인 ‘레벨5’급의 프로토타입을 공개했다. 스마트폰 앱으로 차를 부르면 자동차가 정해진 위치까지 스스로 이동한다.
퀄컴 부스에 전시된 자율주행 콘셉트카. 사이드미러가 없는 대신 차 안 영상표시 장치에 주변 상황이 표시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퀄컴 부스에 전시된 자율주행 콘셉트카. 사이드미러가 없는 대신 차 안 영상표시 장치에 주변 상황이 표시되고 있다.

●퀄컴, 캐딜락 5G 콘셉트카 전시


퀄컴은 최근 공개한 ‘스냅드래곤 X50’ 모뎀을 탑재한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5G 콘셉트카’를 전시했다. 사이드 미러 대신 초소형 카메라가 촬영한 영상이 실시간으로 운전자에게 전해진다. 지난 1월 세계 최초로 차량 간 5G 상호교신 자율주행에 성공한 SK텔레콤은 행사장에 해당 자율주행차를 전시했다. KT도 최근 개발한 IVI(In-Vehicle Infotainment) 플랫폼을 적용한 모형을 전시했다.

바르셀로나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3-02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