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고성능 ‘N‘ 시리즈 강화한다

입력 : ㅣ 수정 : 2018-03-01 22: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성능차 사업 전담 부서 신설
BMW ‘M‘임원 쉬미에라 영입
“현대 i30 N 기술 완성도 높아”


현대자동차가 고성능차 ‘N’ 시리즈와 모터스포츠 사업을 전담할 사업부를 신설하고 담당 외국인 임원을 영입했다.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고성능사업부담당 부사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고성능사업부담당 부사장

현대차는 BMW의 고성능 ‘M’ 시리즈 북남미 사업총괄 임원인 토마스 쉬미에라를 신설부서인 고성능사업부담당 부사장으로 영입했다고 1일 밝혔다. 고성능사업부는 흩어져 있던 고성능차, 모터스포츠 사업 관련 국내외 상품기획과 영업·마케팅 조직을 한데 모은 것이다.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은 BMW 고성능차 부문에서 30년간 축적한 경험과 전문성을 활용해 현대차 고성능차 사업의 방향을 잡고 혁신에 나설 예정이다.

현대차 최초 N 시리즈 모델 ‘i30 N’과 올해 출시 예정인 ‘벨로스터 N’을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시키고, N 시리즈 모델을 늘려 글로벌 고성능차 시장에서 입지도 넓힌다. 아울러 ‘월드랠리챔피언십’(WRC)과 ‘TCR 인터내셔널 시리즈’ 등 랠리와 서킷 경주대회 참가 등 모터스포츠 사업도 강화한다.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은 “현대차가 개발한 i30 N과 경주용차에서 보여준 기술력은 이제 막 고성능차 사업을 시작한 회사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로 완성도가 높다”면서 “현대차 고성능차 사업의 성공을 위해 모든 역량을 쏟아 부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8-03-02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