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재 ‘겐세이’ 발언에 장제원 “히트작”…자유한국당 내부선 칭찬 릴레이

입력 : ㅣ 수정 : 2018-02-28 17: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겐세이’ 발언으로 비판을 받고 있는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에게 동료 의원들이 격려의 말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이은재 ‘겐세이’ 발언 논란  JTBC 캡처

▲ 이은재 ‘겐세이’ 발언 논란
JTBC 캡처

지난 27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은재 의원은 회의 중재를 하던 민주평화당 유성엽 교문위 위원장에게 “중간에 ‘겐세이’ 놓는 거 아닙니까?”라고 항의했다. ‘겐세이’는 ‘견제’의 일본어식 표현이다.

이 같은 사실은 단번에 화제가 됐다. 물론 부정적인 의미에서다. 당시 유성엽 위원장은 이은재 의원이 질의 중 표현이 과했고,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의 답변도 부적절했다며 중재하던 중이었다. 의사진행을 하던 유성엽 위원장을 향해 ‘겐세이’라는 단어를 쓴 것은 부적절했다는 비판 여론이 높았다. 게다가 이날은 3·1절을 이틀 앞둔 날이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그렇게 보지 않았던 것 같다.

노컷뉴스 보도에 따르면 ‘겐세이’ 발언이 나온 다음날인 28일 오전 자유한국당 소속 일부 의원들은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모인 자리에서 이은재 의원이 도착하자 칭찬 릴레이를 이어갔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은재 의원을 향해 “20대 국회 최대 히트작, 겐세이”라며 웃었다. 다른 의원은 이은재 의원을 향해 웃으며 “어제 뭐 좀 하던데?”라고 칭찬했고, 다른 의원은 “어제 겐세이 멋있었어”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들기도 했다는 것이다.

‘겐세이’ 발언을 들은 당사자인 유성엽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다시 이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라며 씁쓸한 속내를 내비쳤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