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재 겐세이’ 발언에 유성엽 “다시 이런 일 없었으면”

입력 : ㅣ 수정 : 2018-02-28 10: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의 ‘겐세이’ 발언을 들은 당사자인 민주평화당 유성엽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이 유감을 표시했다.
이은재 ‘겐세이’ 발언 논란

▲ 이은재 ‘겐세이’ 발언 논란

지난 27일 국회 교문위 전체회의에서 이은재 의원은 유성엽 위원장에게 “왜 자꾸만 깽판 놓으시는 거예요?”, “중간에서 겐세이(‘견제’의 일본어식 표현) 놓는 거 아닙니까?”라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

이날 교문위에서 이은재 의원이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질의를 하면서 “왜 장관만 모르나”, “왜 거짓말을 하느냐”, “장관 자질이 없다”고 큰소리로 호통을 쳤다. 이에 유성엽 위원장이 “언어를 순화해달라”, “표현이 좀 과하다”고 중재하자 이은재 의원은 문제의 표현을 쓰면서 불만을 터트린 것이다.

이에 유성엽 위원장은 “‘겐세이’라는 말은 제가 예전에 당구장 다닐 때 말고는 처음 들어봤다”면서 “위원장에게 겐세이라고 말하는 경우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또 “게다가 일본어다. 3·1절을 앞두고 공개석상에서 적절치 못한 발언”이라고도 지적했다.
이은재 ‘겐세이’ 발언 논란에 유감을 표시한 민주평화당 유성엽 국회 교문위 원장

▲ 이은재 ‘겐세이’ 발언 논란에 유감을 표시한 민주평화당 유성엽 국회 교문위 원장

이에 이은재 의원은 “강남을 지역구로 둔 저로서는 (집값) 정책에 대한 항의 때문에 지역구에 갈 수가 없다. 이런 점을 질의하는 과정에서 과도한 말씀을 드린 것은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유성엽 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이은재 의원이 과거 ‘위원장 사퇴하라’고 소리쳤습니다만 이번에는 저 보고 ‘왜 깽판 치냐, 겐세이 하느냐’고 막말을 합니다”라면서 “제가 ‘불경스럽다, 3·1절을 앞두고 적절치 못하다’고 지적하자 사과하셨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다시 이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라며 씁쓸한 속내를 내비쳤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