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만의 풀체인지… 기아 ‘올 뉴 K3’ 판매 시작

입력 : ㅣ 수정 : 2018-02-28 01: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아자동차는 6년 만에 풀체인지(완전변경)된 준중형 세단 ‘올 뉴 K3’ 판매를 27일 시작했다. 2012년 1세대 모델이 가지고 있던 역동성에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얹은 것이 특징이다. 몸집도 이전보다 커졌다. 고객들이 선호하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를 모델마다 적용해 안전 시스템도 갖췄다. 기아차가 5년여간 개발해 온 차세대 파워트레인(엔진·변속기 등 동력전달체계)을 처음으로 장착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난 26일까지 사전계약으로 6000대가 나갔다. 새롭게 선보인 ‘호라이즌 블루’와 ‘런웨이 레드’ 등 유채색 계열을 선택한 소비자가 크게 증가했다고 기아차는 설명했다. 모델별로는 상위급인 ‘프레스티지’와 ‘노블레스’ 선택 비중이 각각 32%, 20%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또 인공지능(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 ‘카카오 I’(아이)가 적용되는 UVO 내비게이션의 무료 이용 기간이 기존 2년에서 5년으로 연장됐다. 가격은 1590만~2220만원 선이다. 홈페이지 응모를 통해 1000명에게 시승 기회를 주는 이벤트(3월 9일부터 5월 초까지)도 진행한다. 출고 고객 선착순 2만명에게는 엔진 및 동력전달 부품 보증기간을 기존 5년 10만㎞에서 10년 10만㎞로 5년 연장해 줄 예정이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8-02-28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