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카로 3D 아바타… ‘AR 이모지’ 엄지 척

입력 : ㅣ 수정 : 2018-02-27 00: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전자 ‘갤S9 언팩’ 가보니
25일(현지시간) 스페인 피라 바르셀로나 몬주익에서 열린 삼성전자 ‘갤럭시S9 언팩 2018’ 현장. 세계 각국 참석자들은 신제품의 강력한 카메라 기능들이 실제로 눈앞에 펼쳐지자 탄성을 쏟아냈다. 이날 체험한 갤럭시S9의 기능 중 가장 흥미로운 것은 ‘증강현실(AR) 이모지’였다.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에서 공개된 ‘갤럭시S9’과 ‘갤럭시S9+’.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에서 공개된 ‘갤럭시S9’과 ‘갤럭시S9+’.

이날 언팩 행사에서 사용자의 얼굴을 3차원(3D) 캐릭터로 만들어 주는 AR 이모지 기능은 조너선 웡 미국 법인 마케팅 담당이 직접 선보였다. 실시간으로 연결된 갤럭시S9을 들고 나와 자신의 얼굴을 비추자 그를 닮은 아바타가 뚝딱 만들어졌다. 시연자가 눈썹을 추켜올리고 입을 벌리는 등 다양한 표정을 짓자 아바타가 그대로 따라 했다.
갤럭시S9의 ‘AR 이모지’로 만들어 본 기자의 아바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갤럭시S9의 ‘AR 이모지’로 만들어 본 기자의 아바타.

행사 후 체험공간에서 신제품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었다. AR 버튼을 누르고 셀카를 찍어 성별을 선택하니 아바타가 만들어졌다. 기자의 아바타는 서구 사람들의 눈에 비친 전형적인 동양인 모습 같았지만 꽤 닮아 있었다. 얼굴 표정을 움직이며 동영상을 찍어 봤더니 아바타로 제법 비슷하게 표현됐다. 몇 초 만에 얼굴 위 100개의 점을 따 캐릭터를 만들고 움직임을 표현한다고 한다.

이모지 기능을 이용해 동영상을 만들어 친구에게 보낼 수도 있고, 감정 표현이 가능한 ‘마이 이모지 스티커’를 통해 18개의 이모티콘을 카카오톡 등 모든 메시지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쓸 수 있다. 아이폰 사용자끼리만 주고받을 수 있는 ‘애니모지’와 차별화되는 대목이다.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에서 갤럭시S9를 실제로 만져보고 기능을 구동해 보기 위해 언론인, 블로거 등 관람객들이 체험장을 가득 메운 모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에서 갤럭시S9를 실제로 만져보고 기능을 구동해 보기 위해 언론인, 블로거 등 관람객들이 체험장을 가득 메운 모습.

웡은 객석에 앉아 있던 저스틴 데니슨 미국 법인 상품전략담당과 아바타를 이용해 영상통화를 했지만, 체험공간에선 영상통화까지 해 볼 수는 없었다. 시연에서는 스크린에 두 사람의 아바타가 그들의 입 모양과 표정을 실시간으로 표현하며 대화를 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슈퍼 슬로모’ 기능을 켜고 화면에 나타난 사각형 앞에서 손을 빠르게 흔들자 손이 사각형 안을 지나는 순간에 영상이 슬로모션으로 표현됐다. 초당 960프레임의 고속 촬영은 기존 일반 촬영과 비교하면 32배나 빠르고 많은 영상을 담아낸다. 전문 다큐멘터리 장비로 찍은 내셔널지오그래피의 슬로모션 영상처럼 물방울 하나하나의 움직임까지 생생하게 표현된다.

업그레이드된 ‘빅스비 비전’도 무대에 올랐다. 시연에선 스페인어로 된 메뉴판에 갤럭시S9을 갖다 대니 화면 속엔 번역된 영어 메뉴판이 나타났다. 음식 모드로 모히토를 비추면 한 잔의 칼로리양과 칵테일 레시피를 볼 수 있다.

한편 세계 최대 모바일 박람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이 2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했다. 다음달 1일까지 나흘간 복합전시장 ‘피라 그란비아’와 ‘피라 몬주익’ 일대에서 열린다. ‘더 나은 미래 창조’(Creating a Better Future)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MWC에는 전 세계 208개국, 2300여개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과 약 11만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기업들은 전시회 메인 홀 한가운데 모여 ICT 강국의 위상을 뽐냈다. 3홀에서 대각선으로 마주 보고 차려진 삼성전자와 LG전자 부스는 개장 전부터 방문객들로 북적였다. SK텔레콤은 삼성전자 바로 옆에 ‘완벽한(Perfect) 5G’를 테마로 전시관을 차렸다. KT는 MWC 주최 측인 GSMA 공동 주제관인 ‘이노베이션 시티’에 ‘세계 최초 5G, KT를 경험하라’를 주제로 전시한다.

글 사진 바르셀로나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2-27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