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9’ ‘V30S 씽큐’ 내일부터 예약판매… 풍성한 선물은 덤

입력 : ㅣ 수정 : 2018-02-26 23: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 64GB 모델 95만 7000원… LG 출고가는 100만원대 예상
신형 스마트폰 ‘갤럭시S9’과 ‘V30S 씽큐’ 시리즈를 나란히 내놓은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예약판매 대전’에 들어갔다.
‘V30S 씽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V30S 씽큐’

삼성전자는 28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각각 통신 3사의 전국 대리점과 온라인몰, 삼성전자 모바일 체험매장 ‘S존’을 통해 갤럭시S9을 예약판매 한다고 26일 밝혔다. 공식 출시는 다음달 16일이다. 가격은 갤럭시S9 64GB 모델이 95만 7000원, S9플러스 64GB 모델이 105만 6000원, S9플러스 256GB 모델이 115만 5000원이다. 전작 ‘갤럭시S8’과 비슷한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9플러스 256GB 모델을 사전 예약구매한 고객에게 하만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 ‘AKG’ 유무선 헤드폰을 준다. 이하 모델 구매 고객은 ‘덱스 패드’ 2018년형을 사은품으로 받는다. 덱스 패드는 갤럭시폰을 데스크 PC처럼 사용할 수 있는 도킹 장치다. 통신 3사도 각각 이벤트를 내걸었다. SK텔레콤은 제휴카드 할인 등을 통해 2년간 최대 92만 4800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 KT는 캐시백 포함 최대 105만원의 카드 할인, LG유플러스는 중고폰 가격 보장으로 갤럭시S9 12개월 사용 시 최대 50%까지 보상해 준다.

LG전자도 같은 기간 통신 3사 홈페이지에서 ‘V30S 씽큐’와 ‘V30S플러스 씽큐’ 예약판매를 한다. 예상 가격은 V30S가 100만원대, V30S플러스가 110만원대다. LG전자는 사전 예약 고객 선착순 3000명에게 구글의 최신 가상현실(VR) 기기 ‘데이드림 뷰’를 선물한다. 예약 구매 고객들은 미용 기기 ‘LG 프라엘 듀얼 모션 클렌저’와 ‘LG 톤플러스 HBS-920’ 블루투스 헤드셋 중 하나를 사은품으로 받을 수 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02-27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