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김어준, 진보적 인사는 성폭력 저질러도 감춰야 한다는 말이냐”

입력 : ㅣ 수정 : 2018-02-25 23: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가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공작의 사고방식으로 보면 (공작을 하는 사람은) 문재인 정부와 진보적 지지층을 분열시킬 기회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피해자를 생각하지 못한 실망스러운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유튜브 캡처

▲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유튜브 캡처

김 총수는 지난 23일 유튜브에 공개된 팟캐스트 다스뵈이다에서 “예언을 하나 할까 한다”며 “(미투 운동은) 공작의 사고방식으로 사안을 바라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미투 운동 관련 뉴스가 엄청나게 많은데 이걸 보면 ‘미투 운동을 지지해야겠다’ 혹은 ‘이런 범죄를 엄단해야겠다’고 하는 게 정상적인 사고방식”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작의 사고방식으로 보면 ‘첫째 섹스, 좋은 소재고 주목도 높다. 둘째 진보적 가치가 있다. 그러면 피해자들을 준비시켜 진보매체를 통해 등장시켜야겠다. 문재인 정부의 진보적 지지층을 분열시킬 기회다’ 이렇게 (공작을 하는 사람들의) 사고가 돌아간다”고 덧붙였다.

김 총수는 “지금 나온 뉴스가 그렇다는 얘기가 아니다. 예언하는 것”이라며 “공작의 세계에서는 사안을 다르게 본다. 자기들이 (피해자들을) 뽑아서 어떻게 (문재인 정부에) 치명타를 가할 수 있나로 본다. 올림픽이 끝나면 그 관점으로 가는 사람들이나 기사들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금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어준의 발언,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제목으로 비판 글을 남겼다. 금 의원은 “눈이 있고 귀가 있다면 그동안 우리 사회에서 피해자들이 겪어야 했던 일을 모를 수가 없을 텐데 어떻게 이런 말을 할 수 있을까”라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자들의 인권 문제에 무슨 여야나 진보, 보수가 관련이 있나”라며 “진보적 인사는 성폭력 범죄를 저질렀어도 방어하거나 드러나지 않게 감춰야 한다는 말인가. 실망스럽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울신문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울신문DB

금태섭 의원의 페이스북 화면 캡처

▲ 금태섭 의원의 페이스북 화면 캡처

금 의원의 비판에 문재인 정부 지지자들 사이에서 ‘내부 총질(비판)을 하지 마라’며 금 의원의 문제 지적이 잘못됐다는 의견이 나왔다.

정치권에서도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같은 당 손혜원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서 “금 의원님. (김 총수의 이번 발언도) 전체 맥락과는 달리 딱 오해할 만하게 잘라 편집해 집중 공격하는 것”이라며 김 총수를 옹호하고 나섰다.

반면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권력자에 의해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은 성폭력 피해자의 용기가 권력을 비호하는 방송인의 입으로 심각하게 모독 됐다”고 김 총수를 비판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금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다시 글을 남겨 “성폭력 피해자들의 고발과 문재인 정부가 무슨 관련이 있나”라며 “왜 어렵게 용기를 내려는 피해자들에게 그런 말을 해서 상처를 주고 망설이게 해야 하냐”고 다시 한번 김 총수의 발언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