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름 ‘속죄의 메달, 속죄의 큰 절’

입력 : ㅣ 수정 : 2018-02-24 22: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림픽 첫 정식종목 매스스타트 은메달
속죄의 큰 절 24일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전에서 김보름이 은메달을 획득한 뒤 큰 절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속죄의 큰 절
24일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전에서 김보름이 은메달을 획득한 뒤 큰 절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혼신의 힘을 다한 질주였다. 두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환하게 웃지도 못했다. 마음의 부담이 큰 듯, 눈엔 눈물이 가득한 채 관중석을 돌며 큰 절을 했다. 관중들은 우렁찬 함성과 박수로 그의 어깨를 가볍게 해줬다. 어린 선수가 한때 저지른 실수를 따뜻하게 보듬었다. 24일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트경기장에선 이처럼 훈훈한 모습이 연출됐다.

김보름(25)이 올림픽 첫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매스스스타트에서 ‘속죄의 메달’을 따냈다. 그는 24일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에서 8분32초99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은메달을 차지했다.

관중들은 메달 여부와 관계없이 김보름을 한마음으로 응원했다. 준결승 출전 선수 소개에서 김보름의 이름이 호명되자 뜨거운 함성과 박수로 맞았다. 앞선 팀추월 7~8위전과는 분위기가 달랐다. ‘열심히 뛰라’는 격려였다. 그는 준결승에서 중간 점수 4포인트를 획득해 6위로 결승에 진출했다. 1시간 뒤 열리는 결승 경기를 고려해 체력을 안배하는 영리한 레이스가 돋보였다. 결승에선 관중들의 환호에 힘을 얻은 듯 막판 대역주를 보여줬다. 한 바퀴를 남기고 4위를 달리던 김보름은 스퍼트를 시작해 피니시 라인 100m를 앞두고 2위로 치고 나왔다. 간발의 차로 일본의 다카기 나나에 이은 은메달이었다.

시상대에서도 편한 모습은 아니었다. 거듭 90도로 고개를 숙여 관중을 향해 인사했고, 그때마다 환호와 박수가 쏟아졌다. “더 이상 마음 고생을 하지 말라”는 의미인 듯했다.

김보름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뭐라고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다. 지금 생각나는 게 ‘죄송합니다’라는 말밖에 없다”고 털어놨다. 이어 “경기가 힘들었지만 관중 여러분들의 응원에 최선을 다할 수 있었다”고 고마워했다. 그는 “성적이 좋지 못했는데 마지막에 잘 끝나 다행”이라면서 “물의를 일으켜 반성하고 있으며 죄송하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강릉 김경두 기자 golder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