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버스에서 3D 영상 끊기지 않고 즐긴다

입력 : ㅣ 수정 : 2018-02-23 00: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韓ㆍEU 5G MHN-E 시연 성공
데이터 전송 기존보다 4배 빨라

달리는 버스에서도 3D 영상이나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콘텐츠를 끊기지 않고 볼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한국과 유럽연합(EU)간 5G 공동연구를 통해 ‘모바일 핫스팟 네트워크(MHN)-E’ 기술을 이용한 ‘초다시점 미디어 전송서비스’를 개발하고 지난 21일 평창동계올림픽의 빙상 종목 경기가 열리고 있는 강원도 강릉 율곡로 일대에서 시연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시연에 활용된 ‘MHN-E’ 기술은 기존 MHN 기술보다 4배 이상 데이터 전송속도가 빠르다. MHN 기술은 1.25기가bps의 속도를 보이지만 이번에 개발된 MHN-E는 이보다 4배 정도 빠른 5기가bps의 속도로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다. 데이터 전송 속도가 빨라 기존 초고속 모바일 인터넷으로는 불가능했던 안경 없이 보는 3D 영상이나 VR, AR 콘텐츠의 전송도 가능하다. 이번 시연에서도 강릉 시내를 주행하면서 동영상을 끊김 없이 송수신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 기술을 고속도로에 적용할 경우 500m 내에서 2500여명의 이용자가 동시에 고화질 동영상을 시청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진은 예상했다.

정현규 ETRI 5G기가서비스연구부문장은 “내년 말까지 현재 MHN-E를 보다 고도화시켜 최대 속도를 10기가bps까지 끌어올릴 것”고 말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18-02-23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