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슈퍼스토어’ 대박

입력 : ㅣ 수정 : 2018-02-22 23: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롯데百, 하루 매출 10억 돌파
공인 품목 1100여개 ‘불티’

롯데백화점이 강원도 평창과 강릉 지역에서 운영하고 있는 약 700평 규모의 대규모 공식 매장 ‘평창 슈퍼 스토어’의 하루 매출이 10억원을 돌파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9일 문을 연 이래 하루 평균 5만~6만명이 방문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강릉 스토어는 지난 17일 하루에만 매출이 10억원을 기록했다.
‘평창 슈퍼 스토어’

▲ ‘평창 슈퍼 스토어’

슈퍼 스토어에서는 평창올림픽 공식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 인형, 배지, 운동화 등 공인 품목 1100여개를 팔고 있다. 롯데백화점 측은 “올림픽 개막 이후 열기가 고조된 데다 수호랑 인형과 장갑 등이 중계방송에 노출되면서 인기가 높아진 까닭”이라고 분석했다. 매장 방문객 중 외국인 비율은 30%에 이른다고 한다.

슈퍼 스토어뿐 아니라 롯데백화점과 아울렛 등에서 운영 중인 전국의 평창 공식 스토어 59곳도 올림픽 개막 후 열흘 동안 매출이 직전 열흘 동안보다 6배 이상 신장했다. 평창과 강릉 지역 슈퍼 스토어는 올림픽이 끝나는 오는 25일까지 운영된다. 이후 잠시 문을 닫았다가 패럴림픽 개막일인 다음달 9일 재개장한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2-2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